추미애 "조국 시련, 개인사 아닌 촛불시민 개혁사… 검찰개혁 중단 안 돼"

입력 2021-05-28 16:20

(뉴시스)
(뉴시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8일 조국 전 장관의 회고록 출간 소식을 전하며 "조국의 시련은 개인사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밝힌 뒤 "조국의 시련은 촛불로 세운 나라의 촛불개혁의 시작인 검찰개혁이 결코 중단돼서는 안 됨을 일깨우는 촛불시민 개혁사"라고 언급했다.

추 전 장관은 "촛불시민의 명령인 검찰개혁의 깃발을 들고 앞장서 나갔던 그에게 검찰의 강력한 저항 한가운데로 돌진했던 그에게 온 가족과 함께 시련과 모욕의 시간을 견뎌내고 있는 그에게 무소불위 검찰 권력과 여론재판의 불화살받이가 된 그에게 우리가 해야 할 일은 중단 없는 개혁으로 성큼성큼 나아가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국의 시간'은 우리의 이정표가 돼야 한다"고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941,000
    • +2.1%
    • 이더리움
    • 3,670,000
    • +2.71%
    • 비트코인 캐시
    • 628,500
    • +0.08%
    • 리플
    • 1,159
    • +0.96%
    • 라이트코인
    • 185,100
    • -0.27%
    • 에이다
    • 2,772
    • -3.98%
    • 이오스
    • 4,805
    • -2.26%
    • 트론
    • 108.3
    • -2.96%
    • 스텔라루멘
    • 338.5
    • -0.5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2,700
    • -1.15%
    • 체인링크
    • 30,670
    • +10.01%
    • 샌드박스
    • 816.1
    • -1.1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