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엄정하면서 겸허…모두가 공감할 정의 추구"

입력 2021-06-11 10:26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국민적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엄정하면서 겸허한 검찰’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검장은 11일 오전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제도에 큰 변화가 있었고 국민의 따가운 시선도 여전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부정부패와 사회적 병폐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처하고 동시에 억울한 목소리를 경청하고 사회적 아픔을 공감할 줄 알아야 한다”고 했다.

또 이 지검장은 “우리가 하는 일에 자부심을 갖되 자만심을 경계하고 소신을 갖되 독선을 경계하자”고 지적했다.

이 지검장은 “개인적 소신은 객관화돼야 그 울림이 크다”며 “나 혼자만의 정의가 아니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정의를 추구하자”고 주문했다.

이 지검장은 “공감은 소통에서 시작한다”며 “각자의 생각과 역할이 다름을 이해하고 경청하자”고도 말했다.

마지막으로 “사람의 귀함을 알고 상대방을 존중하자”며 “범죄에 대한 처벌도 중요하지만 역사적 희생으로 쌓아 올린 인권의 가치도 늘 염두에 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검장은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을 보좌하다 이번 인사에서 서울중앙지검장 자리를 맡게 됐다. 이 지검장은 ‘윤석열 총장 가족·측근 사건’,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사건’ 등 주요 수사를 지휘하게 됐다.

이 지검장은 이날 출근길에 “여러 가지로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라며 “검찰 구성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현안 사건에 대해서는 “관심이 많은 것을 다 이해하고 있다”며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115,000
    • -4.5%
    • 이더리움
    • 2,630,000
    • -2.74%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2.6%
    • 리플
    • 934.1
    • -4.42%
    • 라이트코인
    • 186,300
    • -3.17%
    • 에이다
    • 1,673
    • -2.9%
    • 이오스
    • 5,430
    • -3.64%
    • 트론
    • 81.39
    • -5.19%
    • 스텔라루멘
    • 356.9
    • -2.3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900
    • -2.75%
    • 체인링크
    • 25,140
    • -4.34%
    • 샌드박스
    • 296.6
    • -3.3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