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0명 몸캠 유포' 김영준 "저 혼자 했다"

입력 2021-06-11 08:42

▲음란영상 판매 피의자 김영준이 11일 오전 검찰로 가기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
▲음란영상 판매 피의자 김영준이 11일 오전 검찰로 가기위해 종로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뉴시스)

여성으로 가장해 7년7개월간 1300여명이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 등을 녹화 및 유포한 피의자 김영준(29)이 11일 얼굴을 공개했다.

이날 오전 8시께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취재진 앞에 모습을 드러낸 김영준은 흰색 마스크를 쓴 채 포토라인에 섰다.

김영준은 “영상 녹화 왜 했나”는 취재진 질문에 “피해자분들께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고, 앞으로 반성하며 살겠다”고 답했다. “피해자에게 미안하지 않느냐”는 질문엔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공범이 있었냐”는 물음엔 “혼자 했다”고 밝혔다.

김영준은 ‘마스크 벗어줄 수 있느냐'는 취재진 요청에는 응하지 않았다. 또 ‘범죄 수익은 어디다 썼느냐' 등 이어지는 질문에도 김영준은 대답하지 않았다.

김영준은 채팅 앱 등에 여성 사진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연락해 온 남성들과 영상통화를 하며 이들의 음란 행위를 녹화, 유포한 혐의를 받는다. 김영준은 2013년부터 최근까지 1300여명의 남성들을 대상으로 범죄를 저질렀고, 이 중에는 아동·청소년 39명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이 압수한 녹화 영상만 2만7000여개로, 용량은 5.6테라바이트(TB)에 달했다. 웬만한 고화질 영화 1000개분에 해당하는 용량이다.

서울경찰청은 지난 9일 신상공개 위원회를 열고 김의 실명과 나이, 사진 등 신상을 공개했다.

현재 경찰은 김영준의 압수물 분석 및 추가 조사를 통해 여죄와 범죄수익 규모 등을 파악하고 있는 중이다. 김영준이 제작한 영상을 재유포한 이들과 구매자들에 대해서도 수사가 진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146,000
    • -4.4%
    • 이더리움
    • 2,631,000
    • -2.66%
    • 비트코인 캐시
    • 673,000
    • -2.46%
    • 리플
    • 934.9
    • -4.37%
    • 라이트코인
    • 186,500
    • -3.07%
    • 에이다
    • 1,675
    • -2.79%
    • 이오스
    • 5,430
    • -3.81%
    • 트론
    • 81.5
    • -5.17%
    • 스텔라루멘
    • 356.3
    • -2.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3,900
    • -2.75%
    • 체인링크
    • 25,160
    • -4.08%
    • 샌드박스
    • 296.6
    • -2.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