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 가계대출 7년4개월만에 줄었지만…SKIET 청약증거금 8조 반환 영향

입력 2021-06-10 12:00

마통·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역대최대폭 감소
주담대 등 중심 여전히 높은 증가세..내달 다시 늘 것
기업대출 대기업 중심 감소에 증가세 축소

은행 가계대출이 7년4개월만에 처음으로 줄었다. 특히 마이너스통장과 신용대출을 중심으로 한 기타대출은 역대최대 감소폭을 기록했다. 다만 4월말 이뤄진 SK아이이테크놀로지(SKIET) 청약과 이에 따른 청약증거금 반환이 5월초 이뤄진데 따른 특수요인이 작용했다는 평가다.

가계대출은 주택담보대출(주담대)을 중심으로 여전히 높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는 관측이다. SKIET 특수요인이 제거되면서 다음달엔 다시 늘 것으로 봤다. 기업대출도 대기업을 중심으로 줄면서 증가세가 축소됐다.

10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5월중 정책모기지론을 포함한 은행 가계대출은 전월대비 1조6000억원 감소한 1024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4년 1월(-2조2000억원) 이래 처음으로 줄어든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부문별로 보면 주담대는 4조원 증가한 747조2000억원을 기록했다. 5월 기준으로는 2016년(4조7000억원) 이후 5년만에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것이다. 이는 주택매매와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가 꾸준했기 때문이다. 실제 5월 전세자금대출은 2조3000억원 늘어 전년동월(2조원) 보다 증가했다. 전국 아파트 매매거래량도 4월 기준 5만3000호를 보였다 .올 들어 매월 5~6만호씩 꾸준한 모습이다.

반면, 기타대출은 5조5000억원 줄어 276조원을 보였다. 이는 한은이 관련 속보치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4년 이래 역대최대 감소폭이다. 직전 최대 감소는 2009년 1월(-3조2000억원)이었다.

이같은 감소세는 4월말 SKIET 공모주 청약이 끝나면서 5월3일 공모주 청약증거금 반환일이 있었기 때문이다. 한은은 관련한 청약증거금 대출 규모를 9조원대 초반으로, 반환 규모를 8조원 내외로 추정했다. 실제 이같은 영향에 4월 은행 가계대출은 16조2000억원, 기타대출은 11조8000억원 늘어 각각 역대 최대 증가폭을 기록한 바 있다. 다만, SKIET 청약증거금을 제외하면 주택거래와 주식투자 관련 자금수요(소위 빚투), 가정의 달에 따른 계절적 요인 등으로 감소폭은 제한됐다고 봤다.

박성진 한은 시장총괄팀 차장은 “4~5월 평균 은행가계대출은 7조3000억원에 달한다. 일시요인을 제외하더라도 5월도 높은 증가세를 이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며 “최근 추세를 감안하면 다음달엔 증가세로 전환될 것”이라고 말했다.

은행 기업대출은 전월보다 5조7000억원 증가한 1017조100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4월(11조4000억원) 증가폭보단 적은 규모다.

부문별로 보면 대기업은 운전자금 수요 감소와 분기말 일시상환분 재취급에 따른 계절적 요인 소멸 등으로 8000억원 줄었다. 중소기업은 6조5000억원 늘었고, 중소기업 중 개인사업자는 2조3000억원 증가했다. 다만 이 또한 4월(각각 9조5000억원, 3조8000억원) 증가폭보단 둔화한 것이다. 은행과 금융당국의 정책적 지원이 지속된 반면, 운전자금을 중심으로 축소된 때문이다.

이밖에도 기업 주식발행도 3조2000억원 늘었다. 3월에도 6조6000억원 증가해 한은이 2009년 6월 관련속보치를 작성하기 시작한 이래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바 있다. 이 또한 SKIET가 2조2000억원 규모로 기업공개를 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8 14:21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2,400,000
    • -0.8%
    • 이더리움
    • 5,355,000
    • -0.15%
    • 비트코인 캐시
    • 581,000
    • +0.52%
    • 리플
    • 1,009
    • -1.75%
    • 라이트코인
    • 198,800
    • +0.76%
    • 에이다
    • 1,694
    • -5.47%
    • 이오스
    • 3,938
    • -1.25%
    • 트론
    • 114.1
    • +5.16%
    • 스텔라루멘
    • 365.9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900
    • +2.14%
    • 체인링크
    • 26,830
    • +8.76%
    • 샌드박스
    • 6,520
    • -2.2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