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주거안정 이루는데 정치적 견해차는 중요치 않아"

입력 2021-06-09 16:24

국토부-서울시주택정책협력 간담회 모두발언

▲노형욱(왼쪽) 국토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노형욱(왼쪽) 국토부 장관과 오세훈 서울시장 (연합뉴스)

"서울시민의 주거안정을 이루는데 정치적 견해차나, 공공이냐 민간이냐 하는 논쟁은 중요하지 않다. 앞으로 공통의 목적을 추구할 수 있도록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하겠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9일 부동산 시장 안정과 주택 공급 확대를 위해 국토부와의 긴밀히 협력을 강조했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2층 광화문홀에서 열린 국토부-서울시주택정책협력 간담회 모두 발언에서 "서울시와 국토부의 정책 방향이 크게 다르지 않은 만큼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해 공공과 민간이 상호 보완하고 협력하는 관계 마련이 필수"라며 "시장 안정화 대책이 다듬어져 입법화가 완료되고 특이동향이 발생하지 않으면 재건축을 통한 신규주택 공급을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최근 불안정한 부동산 시장의 원인에는 다양한 요소가 있겠지만, 도시생태계의 지속적 선순환을 위해 매년 적정한 수준의 주택이 공급돼야 하는데 시장이 원하는 주택공급이 부족하다는 것이 주요 이유 중 하나"라고 지적했다.

이어 "서울시와 국토부가 함께 하기로 한 공공재개발, '공공주도 3080+ 대책'등이 결국에는 잘 되리라 생각한다"며 "최근 서울시가 발표한 재개발 활성화, 소규모 재건축 활성화 방안 등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시장에 지속해서 주택공급이 이뤄진다는 확신을 심어준다면 불안했던 시장도 안정을 찾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오 시장은 "주택 공급 관련 공조 외에도 국토부와 협력해야 할 현안이 많다"며 서민‧중산층의 장기간 주거안정 보장을 위한 장기전세주택 활성화 등을 그 중 하나로 꼽았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8,374,000
    • +1.27%
    • 이더리움
    • 4,148,000
    • +0.19%
    • 비트코인 캐시
    • 761,500
    • +0.46%
    • 리플
    • 1,303
    • +0.08%
    • 라이트코인
    • 219,900
    • +0.05%
    • 에이다
    • 2,872
    • +0.24%
    • 이오스
    • 6,575
    • +3.14%
    • 트론
    • 128
    • -0.23%
    • 스텔라루멘
    • 389.5
    • +0.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100
    • -0.11%
    • 체인링크
    • 34,220
    • +0.44%
    • 샌드박스
    • 937.8
    • +0.1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