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분기 GDP 1.7% 성장 속보대비 0.1%p 상향, 제조업·수출 등 호조

입력 2021-06-09 09:47

2~4분기 0.6%대 후반 성장이면 올 4% 성장 달성, 초과달성 서광
내수와 민간부문이 성장 견인..국민총소득(GNI) 2.4% 증가 5년만 최고
GDP 디플레이터 2.6% 상승·총저축률은 37.4% 상승 각각 3년6개월만 최고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사진제공=아시아나항공)

경제성장세가 고공행진 중이다. 제조업과 수출이 호조를 보이고 있는데다, 내수와 민간부문이 성장을 견인하는 모습이다. 이같은 추세라면 한국은행이 전망한 올 4.0% 성장 전망을 초과달성할 가능성도 있다는 관측이다.

국민소득도 증가세를 이어가면서 5년만에 최고치를 경신했다. 총체적 물가지표인 GDP 디플레이터와 총저축률도 각각 3년6개월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다.

9일 한은이 발표한 ‘2021년 1분기 국민소득 잠정’ 자료에 따르면 1분기(1~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은 전기대비 1.7%, 전년동기대비 1.9% 각각 성장했다. 이는 속보치 대비 각각 0.1%포인트씩 상향조정된 것이다.

(한국은행)
(한국은행)
이에 따라 올 2분기부터 4분기까지 각각 0.6%대 후반에서 0.7% 전후(전기대비) 성장이 이뤄지면 연 4% 성장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0.7%대 중반 이상 성장한다면 연 4%를 넘길 것으로 봤다.

속보치대비 제조업은 1.1%포인트, 재화수출은 1.3%포인트 각각 상향수정됐다. 반면, 서비스업은 0.1%포인트 하향조정됐다. 제조업은 운송장비, 컴퓨터·전자 및 광학기기, 화학제품 등을 중심으로 전기대비 3.8% 증가했다. 반면, 서비스업은 0.7% 늘어나는데 그쳤다.

수출은 자동차와 스마트폰 등 이동전화기 등을 중심으로 2.0% 증가했다. 수입도 설비투자를 위한 기계 및 장비와 1차 금속제품 등을 중심으로 2.9% 늘었다.

성장기여도 측면에서 보면 민간(1.3%p)과 정부(0.4%p) 모두 긍정적 기여를 했다. 내수도 1.9%포인트를 기록해 3분기만에 플러스로 전환했다. 다만, 순수출은 수입이 늘어남에 따라 마이너스(-)0.3%포인트로 3분기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실질 국민총소득(GNI)는 전기대비 2.4% 증가해 2016년 1분기(2.8%)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실질 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전분기 3조8000억원에서 6조3000억원으로 늘면서 실질 GDP 성장률을 상회했다.

GDP디플레이터는 전년동기보다 2.6% 올랐다. 이는 2017년 3분기(3.7%) 이후 최고치며, 작년 3분기(2.0%) 이래 3분기연속 2%를 넘었다. 미국 연준(Fed)이 물가지표로 사용하는 민간소비지출(PCE) 디플레이터도 1.4% 올라 2018년 1분기(1.4%) 이래 가장 높았다. 이는 각각 같은기간 소비자물가(CPI) 상승률(1.1%) 보다 높은 것이다.

총저축률은 37.4%로 이 또한 2017년 3분기(37.7%) 이래 가장 높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소비가 줄어든 결과다. 반면, 국내총투자율은 전분기와 같은 31.0%에 머물렀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성장률이 속보치보다 상향수정됐다. 제조업과 수출이 좋았기 때문이며 내수와 민간부문이 성장을 견인한 모습”이라며 “지난달말 한은 전망치보다 밝은 면이 있다. 시장에서도 한은 전망치 4.0%에 대한 상향조정 기대가 형성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GDP 디플레이터가 상승했다. 내수 디플레이터가 상승했고, 수출물가보다 유가가 상대적으로 더 떨어지면서 교역조건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디플레이터가 상승세를 계속하고 있지만, 수출입물가엔 자본재 등이 섞여 있다는 점에서 최근 인플레 우려와 연결하기엔 한계가 있다”며 “PCE 디플레이터도 올랐다. CPI와 포괄범위가 다른 부문이 있는데다, 무상급식과 무상교육 확대에 따른 가계소비지출 감소 부분이 CPI에는 반영되는 반면 PCE 디플레이터에는 반영되지 않는 부분도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54,000
    • -4.32%
    • 이더리움
    • 2,626,000
    • -2.05%
    • 비트코인 캐시
    • 673,500
    • -1.82%
    • 리플
    • 931.4
    • -4.18%
    • 라이트코인
    • 186,200
    • -2.51%
    • 에이다
    • 1,672
    • -2.28%
    • 이오스
    • 5,440
    • -2.94%
    • 트론
    • 81.39
    • -4.45%
    • 스텔라루멘
    • 354.5
    • -2.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5,500
    • -1.75%
    • 체인링크
    • 25,200
    • -3.11%
    • 샌드박스
    • 295.6
    • -3.4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