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한예슬과 여배우들 ‘가라오케’ 사진 논란…“그렇게 말한 적 없어”

입력 2021-06-08 23:03

(출처=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출처=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 캡처)

연예부 기자 출신 김용호가 ‘한예슬 가라오케 친구들’과 관련해 추가 입장을 내놨다.

8일 김용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많은 분이 해명을 요구하니 오해의 소지 없게 정정하겠다”라며 “가라오케가 아니라 공식 행사다. 나는 가라오케라 말한 적이 없다”라고 해명했다.

앞서 김용호는 지난 7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를 통해 한예슬과 한가인, 최지우, 고소영, 차예련이 가라오케 멤버라고 폭로하며 이들이 함께 모인 사진을 공개했다.

폭로 후 해당 사진이 가라오케에서 찍힌 사진이라는 의혹이 돌기 시작했고 일각에서는 해당 배우들이 모두 가정이 있는 상태이므로 김용호의 폭로가 선을 넘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YTN Star 측이 “해당 사진이 찍힌 장소는 가라오케가 아닌 CJ 측에서 마련한 파티룸”이라고 보도하며 김용호를 향한 비난도 거세졌다.

이에 김용호는 “가라오케에 다니는 친구들이 공교롭게도 한자리에 모여있다는 뜻이었다”라며 “복장을 보면 드레스를 입고 있다. 누가 가라오케 갈 때 이렇게 입느냐. 나는 가라오케라고 한 적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도 “저기 있는 멤버 중 한 사람이 한예슬에게 남자친구를 소개해준 사람”이라며 이전의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이와 함께 최지우와 차예련을 향해 “본인의 사생활이 폭로되는 게 싫다면 인스타그램을 닫아라. 아예 지우라고는 안 하겠다. 3일만 닫으면 아무 말도 안 할 것”이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한편 김용호는 지난달 ‘가세연’을 통해 한예슬의 남자친구가 접대부 출신임을 폭로했다. 이에 한예슬은 남자친구가 접대부는 아니며 가라오케에서 일한 것은 맞다고 일부 인정했다.

한예슬은 같은 달 SNS를 통해 10살 연하의 연극배우 출신 류성재와의 연애를 직접 공개한 바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14,000
    • -2.36%
    • 이더리움
    • 5,014,000
    • -1.59%
    • 비트코인 캐시
    • 738,000
    • -2.32%
    • 리플
    • 1,326
    • +0.08%
    • 라이트코인
    • 231,400
    • -2.16%
    • 에이다
    • 2,600
    • -0.73%
    • 이오스
    • 5,750
    • -1.46%
    • 트론
    • 123.8
    • +1.56%
    • 스텔라루멘
    • 455.7
    • -0.9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000
    • -0.48%
    • 체인링크
    • 38,110
    • -1.58%
    • 샌드박스
    • 1,017
    • +5.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