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5G V2X로 서울시 교통 안전 높였다…실증 사업 마무리

입력 2021-06-08 10:00

내비 업체 제공 위한 플랫폼 내년에 선봬

▲SKT 관계자가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관제실’에서 ‘C-ITS’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SKT)
▲SKT 관계자가 ‘서울 미래 모빌리티 센터 관제실’에서 ‘C-ITS’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SKT)

SK텔레콤(SKT)이 서울 시내 차량과 보행자, 교통 인프라 등을 5G로 연결하는 차세대 지능형 교통 시스템인 ‘C-ITS(Cooperative-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실증사업을 이달 말 마무리 짓는다. 상용화 돌입 뒤 내년에는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를 대상으로 서울시의 교통신호와 안전정보를 5G로 제공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계획이다.

SKT는 2019년 초 시작된 서울시 ‘C-ITS 실증사업을 이달 말 종료한다고 밝혔다. 실증사업에서는 △시내 주요 도로에 5G 센서, IoT 구축 △시내버스, 택시에 5G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첨단 운전자 지원 시스템) 장착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조성 등을 수행했다.

서울시는 ‘C-ITS’ 실증사업에 대한 성과를 이달 12일까지 상암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소개한다. 동시에 구축된 자율주행 테스트베드에서 커넥티드(Connected) 버스와 자율주행차 체험행사를 진행한다.

SKT는 이번 서울시 ‘C-ITS’ 실증사업으로 자율주행 시대의 개막에 앞서 차량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 다양한 교통 관련 인프라와 정보를 교환하는 기술인 5G 기반 V2X(vehicle to everything)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서울 시내 중앙버스전용차로 중심으로 151㎞에 달하는 주요 도로 및 신호등에 1735개의 5G 센서를 부착하고, 교통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해 왔다. 도로와 신호등 외에도 차량과 교통 인프라 간 V2X 실증사업을 위해 시내버스 1600대와 택시 100대에 5G ADAS와 전용 단말 등을 설치해 운영 중이다.

SKT는 IoT 센서를 통해 확보된 정보들이 하루 평균 △보행 신호 및 보행자 접근 관련 4300만 건 △포트홀 관련 580만 건 △승강장 혼잡 관련 52만 건 등의 알림으로 수신 가능 차량에 발송됐다고 밝혔다. 또한, 위치기반 교통정보나 위험 구간, 무단횡단 보행자 접근, 터널사고 정보, 추월차로 통과 감지 등 일 평균 6700만 건에 달하는 다양한 교통 관련 정보들이 실증사업 참가 대중교통 운전자들에게 제공되고 있다.

서울시와 SKT는 ‘C-ITS’로 확보한 교통신호 및 안전정보를 민간 내비게이션 업체에게 5G로 제공할 예정이다. SKT는 카카오내비를 서비스하는 카카오모빌리티, T맵을 서비스하는 티맵모빌리티 등과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내년에 플랫폼이 완성되면, 서울 시내 교통신호 및 안전정보가 이들의 내비 서비스 이용자들에게 실시간으로 제공되는 것이다.

SKT는 “이번 실증으로 5G 기반의 V2X 서비스가 성공적으로 운영될 수 있음을 확인했고, 향후 5G 기반 자율주행 실증이 본격화되는 기반이 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401,000
    • -1.39%
    • 이더리움
    • 4,734,000
    • +0.17%
    • 비트코인 캐시
    • 779,000
    • +1.1%
    • 리플
    • 1,403
    • +0.43%
    • 라이트코인
    • 229,000
    • -1.72%
    • 에이다
    • 2,680
    • -1.69%
    • 이오스
    • 5,645
    • -1.05%
    • 트론
    • 121.2
    • -0.9%
    • 스텔라루멘
    • 499.3
    • +12.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1,100
    • -0.33%
    • 체인링크
    • 34,050
    • +2.65%
    • 샌드박스
    • 904.7
    • -0.2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