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대만에 코로나19 백신 75만회분 지원...미중 갈등 격화하나

입력 2021-06-06 17:21

미 상원의원 3명, 대만 백신 지원 및 안보 현안 논의
일각선 이번 상원 대표단 방문이 미·중 갈등 격화시킬 가능성 우려

▲태미 덕워스(왼쪽) 등 미국 상원의원들이 6일 대만을 방문한 가운데 차이잉원(오른쪽) 총통이 연설하고 있다. 타이베이/AP뉴시스
▲태미 덕워스(왼쪽) 등 미국 상원의원들이 6일 대만을 방문한 가운데 차이잉원(오른쪽) 총통이 연설하고 있다. 타이베이/AP뉴시스

미국이 대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75만 회분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6일 미국 CBS뉴스가 보도했다.

이날 대만을 방문한 미국 상원의원 대표단 태미 덕워스(민주·일리노이) 의원은 타이베이 쑹산공항 기자회견에서 이 같이 밝혔다. 덕워스 의원은 이번 상원의원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자신들의 영토라고 주장하는 중국에 맞서 대만에 대한 미국 상원의 초당적 지지를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덕워스 의원은 “대만이 첫 백신지원 집단에 포함되는 것이 미국에 중요했다”라면서 “(대만의 상황이) 긴급하다는 것을 알고 (양국 간) 파트너십을 중시하기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대만에 지원키로 한 백신은 당초 미국 정부가 이달 말까지 백신 8000만 회분을 외국에 지원하겠다고 밝힌 물량의 일부다.

대만도 이러한 계획에 따라 백신을 지원받게 됐다. 한국도 존슨앤드존슨의 제약 계열사 얀센의 백신 101만 회분을 지원받았다. 다만 대만이 어떤 백신을 받는지는 공개되지 않았다. 방역 모범국으로 꼽히던 대만은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며 백신 접종이 시급한 상황이다.

그간 대만은 중국이 백신을 지원받으라고 지속해서 압박했지만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신 대만은 최근 일본에서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24만 회분을 지원받았다. 이와 관련해 대만은 중국이 대만으로 향하는 국제 원조를 방해하고 있으며 대만 영공으로 전투기를 띄우는 등 대만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번 대만 방문단은 덕워스 의원을 포함해 군무위원회 소속 댄 설리번(공화·알래스카) 의원, 외교위원회 소속 크리스토퍼 쿤스(민주·델라웨어) 의원 등 3명으로 구성됐다. 이들 의원은 이날 차이잉원 대만 총통을 비롯한 대만 고위지도자들과 만나 대중 관계를 비롯해 안보현안을 논의한다. 일각에서는 이번 대표단 방문으로 중국과 미국 사이의 갈등이 고조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9.2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797,000
    • -2.6%
    • 이더리움
    • 3,567,000
    • -5.23%
    • 비트코인 캐시
    • 622,500
    • -5.18%
    • 리플
    • 1,142
    • -4.27%
    • 라이트코인
    • 183,000
    • -5.72%
    • 에이다
    • 2,768
    • +2.78%
    • 이오스
    • 4,911
    • -5.47%
    • 트론
    • 112.8
    • -4.65%
    • 스텔라루멘
    • 342.7
    • -5.4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5,900
    • -5.9%
    • 체인링크
    • 27,800
    • -5.41%
    • 샌드박스
    • 822.2
    • -5.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