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올해도 ‘희망의 빛’ 선물…에너지 빈곤국에 태양광 랜턴 전달

입력 2021-06-03 08:50

임직원 800여 명 태양광 랜턴 조립 봉사 참여…거리두기 속 희망 나눔 실천

▲필리핀 세부 지역의 전기 없는 가정 아동들이 CJ대한통운으로부터 받은 태양광 랜턴을 들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필리핀 세부 지역의 전기 없는 가정 아동들이 CJ대한통운으로부터 받은 태양광 랜턴을 들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태양광 랜턴을 만들어 에너지 부족 국가에 전달하는 ‘세상을 밝히다’ 봉사활동에 임직원 800여 명이 참여했다고 3일 밝혔다.

밀알복지재단과 함께하는 이번 봉사활동은 임직원들이 직접 조립한 태양광 랜턴을 에너지가 부족한 국가 아동들에게 전달해 아이들의 야간 학습, 밤길 안전에 도움을 주는 친환경 에너지 나눔 활동이다.

올해 두 번째로 진행되는 태양광 랜턴 조립 봉사활동은 사회적 거리두기로 대면 활동이 어려워진 가운데 전국 각 사업장에서 DIY 키트를 조립해 전달하는 비대면 방식으로 이뤄졌다. CJ대한통운 본사 및 전국 사업장, 건설 부문 임직원 등 총 800여 명이 참여했으며 임직원들의 높은 관심으로 봉사활동 신청은 1시간 만에 마감됐다.

지난해 7월 CJ대한통운과 CJ대한통운 건설 부문 임직원들이 조립한 태양광 랜턴 850개는 코로나19로 전달이 지연돼 올해 상반기에 필리핀 세부 담사이트와 이바바오 지역 전기가 없는 빈곤 가정에 전달됐다.

CJ대한통운이 전달한 태양광 랜턴은 전기가 부족한 가정 아동들의 야간 학습은 물론 밤길 치안에도 도움이 된다는 설명이다. 태양광 랜턴을 전달받은 존 메차이니(13세)는 “집에 전기가 나오지 않아 해가 지면 아무것도 할 수 없었는데 태양광 랜턴으로 저녁에도 공부할 수 있어 기쁘다”라며 “동생들과 같이 열심히 공부해 도움 준 분들께 다시 되돌려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라고 말했다.

올해 제작한 태양광 랜턴 800여 개는 하반기 중 인도네시아 빈곤 가정에 전달할 예정이다.

태양광 랜턴 봉사에 참여한 CJ대한통운 직원 김성수(33)씨는 “직접 사용할 아이들을 생각하며 랜턴을 조립했더니 더욱 정성과 공을 들이게 됐다”라면서 “작은 실천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뿌듯하다. 이 랜턴 빛이 아이들에게 희망의 빛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전 세계가 어려운 시국에 임직원들의 안전을 지키면서도 국내외 소외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비대면 봉사활동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임직원들이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는 비대면 방식의 봉사활동을 지속 발굴해 ESG경영을 실천할 것”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430,000
    • -3.43%
    • 이더리움
    • 2,653,000
    • -1.3%
    • 비트코인 캐시
    • 679,000
    • -0.95%
    • 리플
    • 937.4
    • -3.61%
    • 라이트코인
    • 187,800
    • -1.88%
    • 에이다
    • 1,681
    • -1.58%
    • 이오스
    • 5,485
    • -2.14%
    • 트론
    • 81.89
    • -4.22%
    • 스텔라루멘
    • 357.9
    • -1.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6,000
    • -1.43%
    • 체인링크
    • 25,500
    • -2%
    • 샌드박스
    • 298.6
    • -2.2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