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손정민 父 "A 씨 가족, 정민 씨 어머니 문자 받고 귀가? CCTV와 다르다"

입력 2021-05-19 15:25

A 씨 입장문 "집 들어가라는 어머니 문자 받고 귀가"
정민 씨 父 "문자 받기 9분 전 CCTV 쳐다보고 사라져"
휴대 전화 사용 내역 공개…"목격자 존재 황당" 주장

▲경찰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故) 손정민씨 친구 A 씨의 휴대전화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경찰이 1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 수상택시 승강장 인근에서 고(故) 손정민씨 친구 A 씨의 휴대전화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뉴시스)

고(故) 손정민 씨 아버지 손현 씨가 실종 당일 손 씨와 함께 있던 친구 A 씨의 입장문 중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그는 손 씨의 실종 날 한강으로 뛰어드는 남자를 봤다고 진술한 목격자에 대해서 "대답할 가치가 없다"고 밝혔다.

손 씨는 지난 18일 블로그에 '숨가쁜 이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며 A 씨 입장문 중 일부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앞서 A 씨 측은 17일 입장문을 내고, A 씨와 A 씨 부모가 손정민 씨를 찾던 와중 "경찰에 신고를 마쳤으니 들어가라"는 정민 씨 어머니 문자를 받고 귀가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손 씨는 아내가 A 씨 가족에게 들어가라고 문자한 시각은 오전 6시 3분이고, "KBS가 제공하고 있는 동영상을 보면 05:54:34에 CCTV를 같이 쳐다보고 왼쪽으로 철수한다"며 이것이 입장문 내용과 다르다고 주장했다.

A 씨의 어머니가 문자를 보내기 9분 전에 이미 A 씨 가족이 철수한 것으로 보이므로, 입장문 중 "재차 A군과 A군의 아버지가 고인을 찾던 중 고인의 어머니가 A군의 어머니에게 ‘경찰에 신고를 마쳤다. 이제 우리가 나왔으니 집에 돌아가시라’라고 문자를 주어 A군과 A군의 가족은 귀가함"이라는 내용이 거짓이라는 주장이다.

▲고(故) 손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새벽, 정민 씨의 휴대전화 사용 기록. (출처=고(故) 손정민 씨 아버지 손현 씨 블로그 캡처)
▲고(故) 손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새벽, 정민 씨의 휴대전화 사용 기록. (출처=고(故) 손정민 씨 아버지 손현 씨 블로그 캡처)

아울러 손 씨는 정민 씨의 휴대전화 사용 내역 사진을 공개하며 "새벽 05:35까지도 인터넷접속과 채팅이라고 나온다"며 의문의 사용 기록이 있다고 주장했다.

손 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정민 씨가 실종된 지난달 25일 오전 1시 22분부터 오전 11시 5분까지 인터넷 접속과 채팅 등에 사용한 데이터량과 시간 등이 상세히 담겨있다.

다만 손 씨는 "이런 (데이터 사용) 내용들이 우리가 모르는 (스마트폰 앱의) 백그라운드에서 움직이는 그런 것들인지, 아니면 누가 만져야 가능한 건지 몰라 수사 의뢰 했다"며 그 수사 결과 내용은 전하지 않았다.

아울러 손 씨는 실종 당일 한강으로 걸어 들어가는 남자를 봤다는 목격자 역시 믿지 못하겠다고 주장했다. 손 씨가 생전에 수영을 싫어했기 때문이다.

그는 이날 블로그를 통해 "목격자의 존재도 황당하지만, 새벽에 옷 입고 수영이라니 대답할 가치가 없다"며 "안믿고 싶지만 벌어지는 정황들이 또 저를 불안하게 만든다"고 밝혔다.

한편 경찰은 사건 규명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경찰은 사건 당일 스스로 한강에 들어간 남성과 정민 씨와의 연관성을 확인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2.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3,333,000
    • +4.99%
    • 이더리움
    • 5,413,000
    • +7.21%
    • 비트코인 캐시
    • 598,000
    • +8.53%
    • 리플
    • 1,027
    • +6.14%
    • 라이트코인
    • 200,200
    • +8.63%
    • 에이다
    • 1,786
    • +9.84%
    • 이오스
    • 4,029
    • +1.51%
    • 트론
    • 114
    • +8.78%
    • 스텔라루멘
    • 357.5
    • +8.99%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3,600
    • +30.81%
    • 체인링크
    • 25,070
    • +11.27%
    • 샌드박스
    • 6,885
    • +9.3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