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 실종 대학생’ 친구, 휴대폰 번호 바꾼 이유 밝혔다

입력 2021-05-07 09:32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됐다 숨진 채 발견된 의대생 손정민(22) 씨의 친구 A 씨 측이 사건 발생 다음날 휴대전화 번호를 바꾼 이유를 밝혔다.

정민씨의 아버지 손현 씨(50)는 A 씨가 자신의 휴대전화를 찾지 않고 사건 발생 하루 만에 번호를 바꾼 행동에 의문을 제기했다. 5일 채널A 시사교양 프로그램 ‘김진의 돌직구쇼’에 출연한 손현 씨는 “(A 씨가) 본인의 휴대전화를 찾으려고 노력을 한 게 한 개도 없다”고 주장했다.

손 씨는 “상식적으로 (휴대폰이 없어지면) 전화해서 찾아봐야 하는데 우리 아들 휴대폰으로 자신의 휴대폰에 전화한 적이 없다”며 “휴대폰이 확실히 없어졌다는 것을 알고 있는 사람만이 (전화를) 안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건 발생) 그 다음날 (A씨와) 만났을 때 공기계를 사서 휴대폰 번호를 바꿨다고 하더라”며 “하루도 못 참고 휴대폰 번호를 바꾼다는 것은 자신의 휴대폰을 찾을 일이 없다는 이야기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이날 A 씨 측 법률대리인은 한 매체를 통해 A 씨가 휴대전화를 잃어버리자마자 찾을 생각을 하지 않고, 번호를 새로 바꾼 게 아니라며 연락을 위해 어머니 명의로 임시 휴대전화를 개통한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A 씨는 정민씨의 실종 당일인 지난달 25일 오전 3시 30분께 부모에게 자신의 휴대전화로 전화한 뒤 잠들었고, 1시간 뒤쯤 혼자 잠에서 깨 실수로 정민 씨의 휴대전화를 소지한 채 공원을 나갔다고 밝힌 바 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정민씨의 실종 장소 주변으로 파악됐고, 사건 당일 오전 6시 30분께 기지국과 연결이 끊긴 뒤 전원이 꺼졌다. 이후 A 씨의 휴대전화 위치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정민 씨가 A 씨의 휴대폰을 소지하고 있을 것이란 추측이 있었지만, 지난달 30일 정민 씨의 시신이 발견될 당시 소지품에는 휴대전화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4일과 5일 각각 발견된 아이폰은 A 씨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A 씨의 휴대전화는 정민 씨의 숨지기 전 행적이 밝혀지지 않은 현재, 그의 사인을 규명할 유력한 증거로 꼽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3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7,914,000
    • +5.48%
    • 이더리움
    • 2,843,000
    • +4.29%
    • 비트코인 캐시
    • 625,500
    • +0.97%
    • 리플
    • 860.9
    • +1.06%
    • 라이트코인
    • 165,600
    • +2.16%
    • 에이다
    • 1,508
    • +2.1%
    • 이오스
    • 4,688
    • +4.18%
    • 트론
    • 73.78
    • +3.29%
    • 스텔라루멘
    • 331.5
    • +5.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6,000
    • +4.4%
    • 체인링크
    • 24,940
    • +0.28%
    • 샌드박스
    • 738.5
    • +0.8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