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미래에셋증권, 1분기 영업익 4190억…전년比 202.2%↑

입력 2021-05-06 16:44

▲미래에셋증권CI
▲미래에셋증권CI

미래에셋증권은 연결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은 4190억5500만 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202.2% 증가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7633억9500만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7.6% 감소했다. 당기 순이익은 2967억8400만 원으로 177.1% 늘었다.

이번 영업이익은 △우수한 해외 법인 실적 △지난 3분기에 기록한 위탁매매 수수료 부분의 사상 최대 실적 경신 △기업금융 부문의 실적 회복으로 창사 이래 사상 최대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일회성 요인으로 사명 변경에 따른 영업외비용이 566억 원 발생함에 따라 세전순이익 및 당기순이익은 영업이익 대비 낮게 나왔다.

특히 올 1분기 해외 법인의 세전 순이익은 692억 원을 기록해 전분기 보다 157.2% 증가했다. 기업금융 부문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언택트 영업 장기화에도 불구하고 ECM 수임 확대 등으로 수익 971억 원을 달성했다.

연결 기준 지배주주 자기자본은 9조6200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3560억 원 가량 증가했다. 자기자본이익률(ROE)는 12.33%를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3.39%포인트(p) 증가했다.

별도기준으론 1분기 시장 거래대금은 33조4000억 원으로 전년대비 122.9%늘었고 전분기 대비 20.8% 증가했다.

부문별 순영업수익을 살펴보면 위탁매매 수수료 수익은 2559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36.5% 늘었다. 해외 주식을 포함한 해외물 수수료 수입은 551억 원으로 전분기 대비 67.2%증가했다.

해외 주식 잔고는 올 1분기 2조3000억 원 늘어난 18조6000억 원을 기록했다. 현재 해외 주식 잔고는 이미 20조 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증권의 총 고객자산은 위탁자산은 362조 원으로 전분기에 비해 25조9000억 원 증가했다.

금융상품판매 수수료 수익은 전분기 대비 14.2%인 700억 원을 기록했다. 장기 상품인 연금 잔고가 1조5000억 원 증가하면서 전체 금융상품 판매 잔고 역시 전분기 대비 3.3% 증가한 141조1000억 원을 기록했다.

기업금융 수수료 수익은 전분기 대비 41.5%늘어난 771억원을 기록했다. 채무보증 수수료가 78.0%, 인수주선 수수료와 PF/자문 수수료가 각각 분기 대비 54.3%, 9.3%를 증가했다.

올 1분기 운용 손익은 2739억 원으로 올 초 금리변동으로 운용 여건이 좋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선제적 리스크 관리와 투자목적자산 등에서 발생하는 분배금과 배당금 수익에 힘입어 우수한 성과를 나타냈다.

해외 법인의 세전 순이익은 1분기 692억 원을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157.2% 증가했다.

미래에셋증권 관계자는 “안정적인 성장세에 있는 해외법인은 향후에도 비즈니스 효율화를 지속하고 시장 변동성에 적극적으로 대응해 경쟁사와 더욱 차별화되는 수익을 창출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코로나19가 지속되는 가운데, 변동성이 확대된 글로벌 증시 속에서도 차별화된 실적과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2,042,000
    • -0.19%
    • 이더리움
    • 2,570,000
    • -2.06%
    • 비트코인 캐시
    • 652,500
    • -1.81%
    • 리플
    • 882.9
    • -6.37%
    • 라이트코인
    • 180,000
    • -2.54%
    • 에이다
    • 1,639
    • -2.67%
    • 이오스
    • 5,220
    • -3.06%
    • 트론
    • 80.01
    • -2.43%
    • 스텔라루멘
    • 338.8
    • -3.3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1,600
    • -2.1%
    • 체인링크
    • 24,180
    • -2.85%
    • 샌드박스
    • 285.5
    • -4.7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