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가 인도 구하기 나섰지만...그 많은 지원품은 어디로 갔을까

입력 2021-05-06 16:20

일일 신규 확진자 41만 명 돌파하며 또 사상 최고치 경신
인도 정부, 배송 프로토콜 만드는 데 7일 걸려
관료주의, 실수 등이 그 배경

▲이스라엘 텔 아비브 인근 공항에 4일(현지시간) 인도로 보낼 지원품이 쌓여 있다. 텔아비브/EPA연합뉴스
▲이스라엘 텔 아비브 인근 공항에 4일(현지시간) 인도로 보낼 지원품이 쌓여 있다. 텔아비브/EPA연합뉴스
인도에서 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가 41만 명을 돌파하며 사상 최고치를 또다시 갈아치웠다. 급증하는 사망자에 화장장을 24시간 가동하는 등 인도가 ‘코로나 생지옥’으로 변한 상황이다. 미국과 유럽을 중심으로 주요국들은 인도를 돕기 위해 백신과 산소통을 비롯한 각종 의료 물품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인도에 도착한 물품들이 정작 필요한 현장에 닿지 않고 있다고 CNN이 지적했다.

CNN에 따르면 지난주 주요국이 보낸 호흡기, 산소통, 약품들이 뉴델리 국제공항에 도착했지만, 상당수는 여전히 공항 창고에 쌓여 있다.

인도 정부는 4일 성명을 통해 “지원품 전달을 위한 시스템을 마련했다”면서 “약 24개 품목에 걸쳐 400만 개 기부품이 인도 전역의 38개 의료시설에 배분됐다”고 물품 전달 지연 관련 해명에 나섰다.

하지만 정작 현장의 목소리는 다르다. 지방정부 관계자들은 중앙 정부로부터 언제, 어떻게 물품을 받게 되는지 들은 바 없다고 말한다.

인도 라자스탄 보건당국은 “백신, 산소통, 약품 공급을 분명히 하려고 중앙 정부에 직원을 파견했는데 아무런 말도 듣지 못했다”면서 “정부가 해외 지원품 및 수입품 관련 정보를 공유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의료 현장도 수주 째 계속되고 있는 물품 부족에 여전히 시달리고 있다. 의료시스템은 거의 붕괴 직전이다.

해외 지원품이 인도에 도착했음에도 현장 전달까지 시일이 오래 소요되는 배경으로 CNN은 불필요한 관료주의, 실수, 시간 소모적 절차 등을 꼽았다.

우선 정부가 관련 프로토콜을 갖고 있지 않다는 게 치명적이었다. 해외의 물품 지원이 시작되고서야 인도 정부는 부랴부랴 절차 마련에 착수했다.

인도 보건부는 4일 성명에서 물품 배송 프로토콜을 만드는 데만 7일이 걸렸다고 밝혔다. 지난달 26일 시작해 표준운영절차(Standard Operating Procedure, SOP) 가이드라인을 2일 완성한 것이다. SOP를 만드는 7일 동안 2만3000명의 인도인이 코로나19로 사망했다.

SOP 완성 이후 배송 절차에도 혼선이 생겼다. 인도에 도착한 지원 물품은 인도 적십자 앞으로 보내진다. 적십자는 세관과 협력해 승인 작업을 한다. 인도 보건부는 세관이 패스트트랙 통과와 상품 확인 작업을 위해 24시간 근무하고 있다고 밝혔다. 확인이 끝난 물품은 HLL라이프케어라 불리는 정부 소유 헬스케어 상품 제조사로 전달된다. 이들은 최종 목적지까지 운송을 담당한다.

보건부는 해당 과정에서 엄청난 부하가 걸리고 있다고 토로했다. 해외 물품 수량과 설명이 다르고 들어오는 시기도 차이가 난다. 또 수량이나 유형이 지원 국가가 제공한 목록과 일치하지 않는다.

서류상 일치가 돼야 배송 절차에 착수할 수 있다는 얘긴데 지원품을 기다리는 지역의 당국자들은 소중한 시간을 허비하는 셈이라고 CNN은 지적했다.

또 13억 인구인 인도에서 대부분의 해외 지원 물품이 뉴델리로 들어온다는 점도 배송 지연을 초래하고 있다. 멀리 떨어진 지역으로 다시 배송돼야 한다는 의미이기 때문이다.

코로나 통제 불능에 빠진 인도 구하기에 전 세계가 나섰지만 정작 인도의 더딘 행정절차에 지원품이 필요한 곳에 전달되지 못하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8,451,000
    • -2.17%
    • 이더리움
    • 2,161,000
    • -5.18%
    • 비트코인 캐시
    • 548,500
    • -3.35%
    • 리플
    • 741.4
    • -1.58%
    • 라이트코인
    • 151,800
    • -2%
    • 에이다
    • 1,521
    • -2.5%
    • 이오스
    • 4,350
    • -1.81%
    • 트론
    • 72.45
    • -3.94%
    • 스텔라루멘
    • 291.6
    • -4.02%
    • 비트코인에스브이
    • 147,400
    • -2.83%
    • 체인링크
    • 20,900
    • -4.26%
    • 샌드박스
    • 234.2
    • -1.9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