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매일유업 등과 손잡고 멸균팩 국내 첫 재활용 나서

입력 2021-05-06 14:00

멸균팩서 뽑아낸 복합소재로 식음료 운반 상자 등 개발

SK종합화학이 국내 최초로 멸균 팩에서 플라스틱을 뽑아내는 재활용 체계를 구축한다.

SK종합화학은 6일 매일유업, 테트라팩코리아, 주신통상과 멸균 팩 재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멸균 팩에서 플라스틱, 알루미늄 복합소재를 뽑아내 재활용하는 데 손을 잡기로 한 것이다.

이번 협약은 소재 생산, 완성품 제조ㆍ유통, 사용 업체 등 산업 생태계 전 과정을 아우르는 기업들이 재활용에 나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참여 기업들은 이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되면 연간 3000톤 규모의 복합소재가 재활용되고, 1만9000톤의 이산화탄소(CO₂)를 줄일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나무 25만 그루를 심는 효과와 맞먹는다.

그동안 멸균 팩은 종이와 복합소재로 구성돼 분리배출을 하더라도 각각의 소재를 분리해 재활용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 주로 폐 멸균 팩 종이 소재는 키친타월, 핸드타월 등으로 재활용됐지만, 복합소재는 전량 소각ㆍ매립돼 왔다.

이번 협약으로 매일유업은 멸균 팩 수거 프로그램을 개발ㆍ운영하고, 복합소재로 만든 식음료 운반용 상자 도입을 검토한다.

테트라팩코리아는 멸균 팩 선별ㆍ분리 재활용 설비를 지원한다. 주신통상은 폐 멸균 팩에서 추출한 종이를 재활용하고 부산물인 복합소재를 모아 SK종합화학에 공급한다. SK종합화학은 복합소재를 물류용 파렛트, 식음료 운반 상자 등 재활용 플라스틱으로 개발한다.

강동훈 SK종합화학 Green Biz추진 그룹장은 “SK종합화학은 다양한 사업 파트너가 친환경 사업을 할 수 있도록 기술 기반의 솔루션을 제공해 폐플라스틱 순환체계 구축을 가속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4,756,000
    • -9.38%
    • 이더리움
    • 2,075,000
    • -9.95%
    • 비트코인 캐시
    • 474,700
    • -16.28%
    • 리플
    • 630.7
    • -19.85%
    • 라이트코인
    • 129,900
    • -17.26%
    • 에이다
    • 1,221
    • -18.87%
    • 이오스
    • 3,720
    • -17.69%
    • 트론
    • 56.24
    • -19.23%
    • 스텔라루멘
    • 241.7
    • -2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28,700
    • -15.17%
    • 체인링크
    • 18,300
    • -15.09%
    • 샌드박스
    • 183
    • -21.83%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