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혜숙 후보자 "디지털뉴딜ㆍ5G 전국망 구축 가속…백신 지원"

입력 2021-05-04 10:39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후보자는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혁신을 가속해 국민이 체감하는 실질적 성과를 창출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4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의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특히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디지털 뉴딜을 반드시 성공시켜 대한민국의 대전환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 분야에서 데이터 댐과 인공지능의 접목 등 디지털 혁신 인프라를 시급히 확충하고 각계에서 필요로 하는 인공지능·소프트웨어 인재 양성과 공급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데이터 고속도로인 5G 전국망 구축에 속도를 내고 5G 기반 융합서비스도 본격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가 연구개발(R&D) 전략과 관련해 임 후보자는 "패러다임이 변화하는 시기에 추격형 모델은 더는 의미가 없다"며 "전략 분야에 도전적이고 과감한 선도형 연구개발을 지원하겠다"고 역설했다. 아어 "2050년 탄소중립을 과학기술로 뒷받침하기 위해 핵심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이를 통해 경제와 환경의 선순환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올 하반기에는 한국형 발사체 발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우주시대를 열고 민간주도의 생태계 조성을 지원해 나가고, 바이오와 소부장을 비롯한 국가전략기술의 확보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또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해 코로나19의 극복을 지속해서 지원하면서 더불어 잘사는 따뜻한 포용 사회 실현에 기여하겠다"며 "우리의 과학기술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국산 치료제·백신 개발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임 후보자는 "전환기에는 안전망의 확보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며 "자칫 디스토피아가 되지 않도록 국민들께서 염려하시는 정보통신망 안전과 사이버 보안은 사전 예방에 중점을 두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플랫폼 경제에서의 이용자 보호, 인공지능 시대 윤리와 신뢰성 제고 등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나타날 수 있는 그늘과 역기능을 최소화하기 위한 정비도 소홀히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9,860,000
    • +3.94%
    • 이더리움
    • 4,232,000
    • +3.8%
    • 비트코인 캐시
    • 1,741,000
    • +20.57%
    • 리플
    • 1,993
    • +6.46%
    • 라이트코인
    • 419,000
    • +2.27%
    • 에이다
    • 1,972
    • +18.72%
    • 이오스
    • 11,550
    • +27.55%
    • 트론
    • 173.2
    • +8.93%
    • 스텔라루멘
    • 747.3
    • +11.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8,000
    • +10.31%
    • 체인링크
    • 58,200
    • -0.43%
    • 샌드박스
    • 698.2
    • -4.5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