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탈 플라스틱 캠페인 '고고챌린지' 동참

입력 2021-05-03 14:04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 제안으로 '고고챌린지' 참여…"탈 플라스틱 사회에 함께 하겠다"

▲정의선 회장이 3일 현대차그룹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고고챌린지'에 참여했다.  (출처=현대차그룹 페이스북)
▲정의선 회장이 3일 현대차그룹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고고챌린지'에 참여했다. (출처=현대차그룹 페이스북)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생활 속 불필요한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한 실천 운동 '고고챌린지'에 동참했다. 고고챌린지는 일회용품과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생활 속에서 하지 않을 일 한 가지와 할 수 있는 일 한 가지를 약속하는 SNS 릴레이 캠페인이다.

3일 현대차그룹 공식 페이스북 채널에 게시된 메시지에서 정의선 회장은 "반기문 국가기후환경회의 위원장의 제안으로 고고챌린지에 참여하게 됐다"라며 "인류를 위한 플라스틱 줄이기 여정에 동참할 기회를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지속 가능한 사회와 환경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하려 노력하고 있다”라며 “전기차, 수소 전기차 등 친환경차 확대와 수소캠페인도 그 연장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저와 현대차그룹은 탈 플라스틱 사회를 위한 활동에 적극적으로 함께 하겠다. 이러한 노력이 플라스틱 줄이기, 좀 더 많은 업사이클링 제품의 사용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업사이클링(up-cycling)은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 디자인을 가미하는 등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새 제품으로 재탄생시키는 것을 의미한다.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폐기물과 폐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한 패션 제품을 선보이는 ‘리스타일(Re:Style)’ 캠페인을 매년 펼치고 있고, 아이오닉의 라이프 스타일 경험공간인 스튜디오 아이(STUDIO I)를 통해 폐플라스틱 등 다양한 폐 소재로 만든 업사이클링 제품과 디자인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최근 공개한 전기차 현대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에도 친환경, 재활용 소재가 활용됐다.

이날 정의선 회장은 폐페트병에서 뽑아낸 재생섬유로 만든 업사이클링 티셔츠를 착용하고 업사이클링 인형을 손에 든 사진을 메세지와 함께 게시했다. 이 티셔츠는 ‘리스타일’ 캠페인에서, 인형은 스튜디오 아이에서 각각 선보인 업사이클링 제품이다.

정의선 회장은 ‘고고챌린지’ 다음 참여자로 “누구보다 환경과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적극적으로 행동하시는 분들을 추천한다”라며 디자이너 김하늘 씨와 엠와이소셜컴퍼니(MYSC) 김정태 대표를 지목했다.

김하늘 디자이너는 버려진 마스크를 모아 의자로 업사이클링하는 디자이너이며, 김정태 대표는 ESG 분야 소셜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투자하는 엠와이소셜컴퍼니(MYSC)를 이끌고 있다.

정의선 회장은 환경을 비롯해 이웃과 미래 세대를 위한 사회적 책임에 대해 지속해서 강조하고 있다. 글로벌 수소위원회 회장으로서 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 수소위원회 CEO 총회 등에서 깨끗한 환경에 대한 책임과 지속 가능한 지구를 위한 즉각적인 실천을 역설해 왔고, 지난해 현대차그룹 취임 메시지에 이어 올해 새해 메시지에서도 임직원들에게 일상의 업무에서 우리와 함께 하는 다양한 이웃과 사회, 환경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민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하기도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154,000
    • -1.75%
    • 이더리움
    • 4,051,000
    • -5.31%
    • 비트코인 캐시
    • 1,527,000
    • -17.81%
    • 리플
    • 1,822
    • -8.44%
    • 라이트코인
    • 394,600
    • -5.19%
    • 에이다
    • 1,874
    • -8.2%
    • 이오스
    • 11,390
    • -18.29%
    • 트론
    • 165.6
    • -11.91%
    • 스텔라루멘
    • 716.7
    • -11.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431,100
    • -17.02%
    • 체인링크
    • 56,400
    • -2.08%
    • 샌드박스
    • 631
    • -7.0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