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증권, 1분기 영업이익·당기순이익 분기 사상 최대 기록

입력 2021-04-29 10:43

▲현대차증권 C.I
▲현대차증권 C.I
현대차증권이 올해 1분기 실적만으로도 지난 해 절반에 육박하는 성과를 거뒀다.

29일 현대차증권은 영업(잠정)실적 공시(공정공시)를 통해 20201년 1분기 연결기준 570억 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 331억 원 대비 72% 증가한 수치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연간 영업이익(1174억 원)의 약 49%에 달하는 규모로 전년도 영업이익 절반 가까이를 1분기만에 번 셈이다. 당기순이익은 412억 원으로, 전년 동기 246억 원 대비 약 67%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창사이래 최대 실적이다.

부문별로는 IB부문이 시장 트렌드를 읽은 선제적인 투자 등에 힘입어 전년 동기 대비 두 배 가까이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기록했다.

리테일 부문 역시 시장 호황에 힘입어 분기 최대 실적을 달성했으며, PI부문 역시 기 투자한 우량 자산으로부터 안정적인 수익을 거두면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증가한 순영업수익을 달성했다.

올해 1분기 어닝 서프라이즈를 달성함에 따라 지난해 이어 올해도 연간 실적에 대한 긍정적인 전망이 나오고 있다. 수익성 지표인 ROE 또한 큰 폭으로 개선 됐다. 2021년 3월말 연결기준 연환산 ROE는 15.3%로 업계 상위 수준이다. 주요 사업부문의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이익레벨이 상향 되었다는 업계 평가다.

현대차증권 관계자는 “철저한 시장 분석에 기반한 수익 다각화 전략이 결실을 맺고 있다”며 “특정 사업영역에 치중하지 않는 균형 있는 포트폴리오로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 가겠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14:50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67,000
    • +2.3%
    • 이더리움
    • 3,015,000
    • +4.94%
    • 비트코인 캐시
    • 738,000
    • +4.46%
    • 리플
    • 1,027
    • +2.09%
    • 라이트코인
    • 205,700
    • +5.76%
    • 에이다
    • 1,826
    • +3.16%
    • 이오스
    • 6,110
    • +5.34%
    • 트론
    • 83.21
    • +1.91%
    • 스텔라루멘
    • 397.4
    • +1.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9,200
    • +1.74%
    • 체인링크
    • 30,200
    • +11.81%
    • 샌드박스
    • 323
    • +0.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