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증시 MSCI 선진시장 편입하면 최대 27.5% 상승 가능"

입력 2021-05-04 06:00

17조8000억~61조1000억 원 규모 외국인 주식투자 자금 유입 전망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올 6월 MSCI(Morgan Stanley Capital International)의 시장 재분류 작업을 앞두고 한국증시가 MSCI가 분류한 '선진시장'으로 편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한국경제연구원(한경연)은 4일 'MSCI 선진시장 편입 시 효과와 시사점' 분석을 통해 현재 신흥시장으로 분류된 한국증시가 선진시장으로 편입되면 17조8000억~61조1000억 원 규모의 외국인 주식투자 자금이 순유입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주가는 최대 4035포인트 상승하고 주식시장 안전성이 14.2%까지 높아지는 효과가 예상된다고 했다.

MSCI는 전 세계 증시를 선진시장, 신흥시장, 프런티어 시장으로 분류한다. 글로벌 기관투자자나 펀드매니저들은 이를 기준으로 국가별 투입 자금 규모를 결정한다.

한국은 1996년 12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가입한 지 24년이 지났고 2009년 9월 FTSE 지수 선진시장에 편입된 지 11년이 지났지만, MSCI 지수에서만 '신흥시장'으로 분류된 상태다. FTSE 지수는 FTSE 그룹이 발표하는 시장 분류 주가지수로 MSCI와 세계 2대 벤치마크지수로 꼽힌다.

MSCI 분류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선진시장은 미국 등 23개국, 신흥시장은 한국 등 27개국, 프론티어시장은 베트남 등 26개국이다.

한경연은 세계 10위권 경제대국이면서 1인당 국민소득 3만 달러를 웃도는 한국이 MSCI 신흥시장으로 남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주장했다.

경제 불확실성이 커질 때 신흥시장은 선진시장보다 투자자금이 급격하게 유출입 될 수 있다. 이 때문에 신흥시장은 시장 변동성이 더 크다.

금융위기가 닥쳤던 2008∼2010년 MSCI 선진시장과 신흥시장 지수 변동성을 비교한 결과 선진시장 변동성이 신흥시장보다 6.4∼16.5% 낮았다.

지난해 5월 한국거래소 발표에 따르면 주가 순자산 비율(PBR)은 MSCI 선진시장이 신흥시장의 1.6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는 선진시장에 속했을 때가 신흥시장에 속했을 때보다 1.6배 더 높은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는 의미다.

한경연은 MSCI 추종 자금 규모를 3조5000억∼12조 원으로 볼 때 한국이 MSCI 신흥시장에서 선진시장으로 승격되면 한국증시에 159억~547억 달러에 달하는 외국인 주식투자자금이 순유입될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달 원ㆍ달러 환율로 환산하면 17조8000억∼61조1000억 원에 달한다.

또 코스피 주가지수는 외국인 주식투자 순유입규모에 따라 올 4월 평균지수 3165포인트보다 8.0∼27.5% 증가한 3418~4035포인트까지 상승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종합주가 변동성은 4.2%에서 14.2%까지 줄어드는 것으로 분석됐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MSCI 신흥시장에 남으면 신흥시장 디스카운트와 함께 유사시 자본시장 급변동으로 인해 안정적인 기업 직접금융이 어려워지게 되고 중국의 MSCI 비중 확대에 따른 한국 비중 감축 압력도 만만치 않은 상황"이라며 "MSCI 선진시장 승격이 이뤄지면 신흥시장 디스카운트 해소와 주가 상승 및 변동성 축소라는 세 마리 토끼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는 만큼, 민관이 합심해 선진시장 승격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952,000
    • -1.07%
    • 이더리움
    • 4,632,000
    • -4.08%
    • 비트코인 캐시
    • 1,534,000
    • -0.52%
    • 리플
    • 1,890
    • +12.43%
    • 라이트코인
    • 387,800
    • -0.15%
    • 에이다
    • 2,893
    • +7.87%
    • 이오스
    • 13,210
    • +0.61%
    • 트론
    • 155.8
    • +3.8%
    • 스텔라루멘
    • 905.8
    • +10.33%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6,700
    • -2.79%
    • 체인링크
    • 53,400
    • -1.57%
    • 샌드박스
    • 556.2
    • -7.9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