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본준 회장 LX홀딩스 3일 공식 출범…신사업 영역 확대

입력 2021-05-02 13:56 수정 2021-05-02 14:18

자산 약 8조원으로 재계 50위권

LG에서 계열 분리한 신설 지주 LX홀딩스가 공식 출범했다. 구본준 LG그룹 고문이 이끄는 LX 홀딩스는 LG상사와 LG하우시스, 실리콘웍스, LG MMA, 판토스 등 5개 자회사로 구성돼 있으며 재계 50위권에 자리매김하게 된다.

2일 재계에 따르면 LX홀딩스는 1일을 분할 기일로 출범했으며, 이달 첫 영업일인 3일부터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LX홀딩스는 LG광화문빌딩 일부 층을 본사로 사용할 예정으로, 현재 입주를 위한 사무실 공사가 마무리 단계다. 출범을 기념하는 현판식 등 행사는 별도로 열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LX홀딩스는 자산 규모 약 8조 원으로 재계 순위 50위권에 들 것으로 보인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올해 대기업집단 지정 결과를 보면 자산 규모가 8조90억 원인 아모레퍼시픽이 52위였다.

LX홀딩스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와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는 신사업을 중심으로 인수ㆍ합병(M&A) 등을 통해 외형을 확장해 종합 그룹사로의 성장을 추구할 전망이다.

LG상사는 최근 헬스케어, 관광ㆍ숙박, 통신판매ㆍ전자상거래, 친환경 관련 폐기물 등 다수의 신사업을 사업 목적에 추가했다. LG상사는 2차 전지 원료인 미래 광물 분야와 신재생, 친환경 산업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혁신하고 헬스케어 등 신사업을 집중적으로 키운다는 계획이다.

국내 1위 팹리스(반도체 전문설계) 기업인 실리콘웍스도 현재 디스플레이구동드라이버(DDI)를 주력으로 하는 사업구조를 실리콘카바이드(SiC) 전력 반도체, 마이크로컨트롤러유닛(MCU)으로 확대할 가능성이 있다. 물류 기업인 판토스의 상장(IPO)도 거론된다.

LX홀딩스의 계열 분리는 구인회 LG 창업회장 때부터 그룹 경영권은 장남이 잇고, 동생들은 일부 회사를 분리해 독립해 나가는 전통에 따라 이뤄졌다.

▲LG그룹이 출원한 'LX 글로벌' 상표. LX 영문 앞에 'L'자 모양을 띤 도형을 덧붙인 것을 볼 수 있다.  (사진출처=한국특허정보원 캡처)
▲LG그룹이 출원한 'LX 글로벌' 상표. LX 영문 앞에 'L'자 모양을 띤 도형을 덧붙인 것을 볼 수 있다. (사진출처=한국특허정보원 캡처)

LX홀딩스 초대 대표이사는 구본준 회장과 송치호 전 LG상사 대표가 맡는다. 사내이사는 박장수 ㈜LG 재경팀 전무, 사외이사는 김경석 전 유리자산운용 대표, 이지순 서울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정순원 전 금융통화위원회 위원, 강대형 연세대 경제대학원 겸임교수 등이다.

한편 한국국토정보공사(LX)와 영문 사명 사용을 둘러싸고 갈등이 있었으나, 출범을 앞두고 지난달 30일 LX 사명을 공동 사용하기로 의견을 모으면서 사명 논란도 거의 해소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7.29 15:17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323,000
    • +0.32%
    • 이더리움
    • 2,656,000
    • +0.34%
    • 비트코인 캐시
    • 587,000
    • +1.91%
    • 리플
    • 818.7
    • +10.46%
    • 라이트코인
    • 161,300
    • +3.73%
    • 에이다
    • 1,479
    • -0.07%
    • 이오스
    • 4,504
    • +3.85%
    • 트론
    • 70.5
    • +0.92%
    • 스텔라루멘
    • 309.4
    • +2.48%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200
    • +3.89%
    • 체인링크
    • 21,950
    • -1.61%
    • 샌드박스
    • 762.8
    • -6.6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