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 사망 대학생, 머리 자상 직접 사인 아냐…정밀검사 실시

입력 2021-05-01 16:33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 한강공원에서 실종된 지 엿새 만에 머리에 상처를 입은 채 주검으로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 씨의 사인이 아직 불명확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서울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이날 오전 손 씨의 시신을 부검한 후 ‘육안으로는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고 구두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손 씨의 아버지는 국과수가 ‘머리의 자상이 직접 사인이 아니다’라고 했다. 구체적으로는 왼쪽 귀 뒷부분에 손가락 두 마디 크기의 자상이 2개 발견됐으나, 상처가 두개골까지 파고들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자상이 생긴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국과수는 이날 채취한 시료를 정밀 검사해 정확한 사인을 밝힐 예정이다. 정밀검사 결과는 약 15일 뒤에야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손 씨는 서울 소재 한 대학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으로,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 2시까지 현장에서 동성 친구와 술을 마신 뒤 잠이 들었다가 실종됐다.

경찰은 기동대ㆍ한강경찰대와 함께 헬기ㆍ드론ㆍ수색선 등을 동원해 집중 수색을 벌였다. 가족들도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아들을 찾는다고 올렸다.

손 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3시 50분께 실종 장소에서 멀지 않은 한강 수중에서 시신으로 발견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2,640,000
    • -9.87%
    • 이더리움
    • 3,994,000
    • -9.79%
    • 비트코인 캐시
    • 1,267,000
    • -12.92%
    • 리플
    • 1,844
    • +2.27%
    • 라이트코인
    • 333,000
    • -9.83%
    • 에이다
    • 2,512
    • -9.18%
    • 이오스
    • 10,980
    • -10.97%
    • 트론
    • 138.3
    • -7.43%
    • 스텔라루멘
    • 786.8
    • -9.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338,000
    • -9.24%
    • 체인링크
    • 44,740
    • -11.32%
    • 샌드박스
    • 449.7
    • -14.2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