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폐플라스틱 재활용 친환경 파렛트 상용화

입력 2021-05-02 10:00

락앤락과 협력해 폐플라스틱 10톤 재활용…폐플라스틱 28kg당 파렛트 1개로 재탄생

▲탄소 제로 파렛트가 CJ대한통운 신덕펑물류센터에 입고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탄소 제로 파렛트가 CJ대한통운 신덕펑물류센터에 입고되고 있다. (사진제공=CJ대한통운)

CJ대한통운은 폐플라스틱 업사이클링으로 제작한 친환경 재생 파렛트 ‘탄소 제조(ZERO) 파렛트’ 300개를 자사 물류센터에 도입한다고 2일 밝혔다.

파렛트란 물류 현장에서 물품을 적재하고 지게차 등으로 나르는 데 사용되는 받침대이다.

지난달 폐페트병을 업사이클링한 친환경 유니폼을 선보인 데 이어 탄소 배출을 저감하는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경영을 실천하기 위해 이뤄진 것이다.

탄소 제로 파렛트 제작을 위한 폐플라스틱은 락앤락으로부터 지원받았다.

락앤락이 친환경 파렛트 제작을 위한 양질의 폐플라스틱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CJ대한통운에게 10톤을 무상 제공한 것이다.

탄소 제로 파렛트 1개 제작에 들어가는 폐플라스틱은 28kg으로 이를 폐기할 때 발생하는 탄소는 약 67.2kg에 달한다.

300개 파렛트를 폐플라스틱으로 제작하면 약 2만160kg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이는 소나무 6720그루가 1년간 흡수하는 이산화탄소량과 동일한 수준이라고 CJ대한통운은 설명했다.

탄소 제로 파렛트는 제작 단계에서뿐만 아니라 도입 후 실사용 과정에서도 추가적인 탄소배출 저감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조립식 파렛트로 제작돼 수리 및 재활용이 용이해서다. 파손 시에는 해당 부분만 교체해 즉시 원상복구 가능하며 파손된 부분은 다시 재활용할 수 있다.

조립식 파렛트에 대한 국제 특허를 보유하고 있는 맞춤형 포장 물류 업체 ‘상진ARP’와 협력해 이같은 파렛트를 내놓을 수 있게 된 것이다.

탄소 제로 파렛트는 현장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중하중용 파렛트로 최대 1톤까지 적재할 수 있다.

지난달 8일 먼저 제작된 50개의 파렛트는 현재 CJ대한통운 신덕평물류센터에서 사용되고 있다. 13일까지 250개가 추가 투입된다.

CJ대한통운은 하반기 탄소 제로 파렛트를 국내뿐 아니라 자사의 해외 거점에서 사용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탄소 제로 파렛트는 단순한 자원절약 캠페인이 아니라 물류사업의 지속가능한 리사이클링 프로세스를 구축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며 “탄소배출 감소를 위한 락앤락과 협력 수준을 지속해서 높여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4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9,521,000
    • -2.47%
    • 이더리움
    • 4,548,000
    • -6.57%
    • 비트코인 캐시
    • 1,506,000
    • -3.21%
    • 리플
    • 1,871
    • +10.32%
    • 라이트코인
    • 383,300
    • -1.79%
    • 에이다
    • 2,875
    • +2.83%
    • 이오스
    • 13,000
    • -1.66%
    • 트론
    • 154.3
    • +2.25%
    • 스텔라루멘
    • 893.7
    • +6.52%
    • 비트코인에스브이
    • 391,600
    • -5.07%
    • 체인링크
    • 52,850
    • -3.47%
    • 샌드박스
    • 550.4
    • -9.4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