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투자 동향은?…대한상의, 2차 ESG 경영 포럼 개최

입력 2021-04-20 14:00

ESG 관련 정보공개에 기업들이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와

대한상공회의소(대한상의)가 ESG(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투자와 규제를 주제로 온라인 세미나를 열었다.

대한상의는 20일 법무법인 세종과 '제2차 대한상의 ESG 경영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상의 ESG 경영 포럼은 ESG에 대한 국내 산업계의 대응 역량을 강화하고 관련 위험 요인 관리, 정책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했다.

이번 2차 포럼은 ESG 투자와 규제를 중점적으로 다뤘다. 국민연금기금과 환경산업기술원에서 각각 ESG 투자 동향과 환경 부문 평가계획을 소개했다.

한국거래소와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은 ESG 공시제도 현황과 전망을 정리했다. SK이노베이션과 법무법인 세종은 기업 현장의 ESG 경영 추진에 도움이 될 사례를 발표했다.

정준혁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는 'ESG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기조강연에 나섰다.

정 교수는 "연기금의 영향력 증대와 기후변화에 대한 세계적인 우려를 고려할 때 ESG는 지속적 논의의 대상이 될 것"이라며 "ESG 공시나 평가 등 관련 제도들이 정립되는 초기 단계이기 때문에 TCFD 권고안 등 동향을 잘 살피고 국제기준 정립 과정에 우리나라의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고 주문했다.

TCFD는 기후변화 연계 재무공시 전담협의체를 말한다.

신왕건 국민연금기금 투자정책위원장은 발표에서 "앞으로 국내 주식과 국내 채권에 대한 책임투자를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이는 전 세계적 추세"라고 전했다.

곽대운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녹색투자지원실장은 "녹색 분류체계를 확립하고 환경부문 표준 평가산식을 개발ㆍ보급해 환경책임투자 확산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ESG 관련 정보 공개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다.

송영훈 한국거래소 상무는 "국내ㆍ외를 불문하고 ESG 정보공개가 자율공개에서 의무공시로 강화되는 추세"라며 "국내 상장회사의 적극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윤진수 한국기업지배구조원 본부장은 "ESG 평가를 받는 기업의 피드백이 중요하다"며 "수동적으로 평가를 받기만 해서는 안 되고 기업 스스로 ESG 정보를 시장에 전달하기 위해 나서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사례 발표를 맡은 권영수 SK이노베이션 ESG전략실장은 탄소배출 순제로화, 환경분야 소셜벤처기업 육성, 이사회 중심 경영 강화 등을 소개했다.

송수영 법무법인 세종 ESG전문팀 변호사는 ESG 관련 자문사례와 녹색채권 발행 등 여러 업무 사례를 제시했다.

우태희 대한상의 상근부회장은 "ESG 공시와 연관된 지표 중 기후변화와 재무정보공시를 연계한 TCFD 권고안에 영국ㆍ홍콩ㆍ뉴질랜드 등 금융당국을 비롯해 전 세계 1700여 개 금융기관이 참여했다"며 "TCFD가 기업공시의 가장 중요한 기준으로 부상하고 있어 기업들의 적극적인 대응이 요구된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1,130,000
    • +4.61%
    • 이더리움
    • 4,691,000
    • +13.67%
    • 비트코인 캐시
    • 1,697,000
    • +7.41%
    • 리플
    • 1,907
    • +2.25%
    • 라이트코인
    • 417,400
    • +2.38%
    • 에이다
    • 1,960
    • +1.03%
    • 이오스
    • 12,470
    • +2.55%
    • 트론
    • 174.9
    • +1.45%
    • 스텔라루멘
    • 742.5
    • -0.07%
    • 비트코인에스브이
    • 449,000
    • +0.7%
    • 체인링크
    • 58,450
    • +0.69%
    • 샌드박스
    • 657.6
    • +1.84%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