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부동산 정책 선회… 1가구 1주택 보유세 완화 수순

입력 2021-04-18 09:37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이투데이DB)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모습. (이투데이DB)

여당과 정부가 부동산 정책 수정 작업에 돌입할 수순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 당내 부동산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현장 점검, 전문가, 정부 협의 등을 통해 부동산 정책 전반을 점검한다.

18일 당정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주 당내에 부동산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정기 국회 전까지 정책 수정이 필요한 부분의 정리를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윤호중 민주당 신임 원내대표는 "특위를 만들어 세금, 공시지가, 대출 규제 문제까지 모두 포함해 밀도 있게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도 1주택자 등 실수요자를 대상으로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종부세에서 고령자·장기보유자 공제 혜택을 확대하고, 종부세 부과 기준인 공시가격 9억 원을 상향 조정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종부세법 개정안을 논의 중인 기재위원회 조세소위에서 여야 의원들은 고령인 1가구 1주택자는 은퇴 후 종부세를 납부할 여력이 크지 않고, 장기 보유자나 실거주자를 투기적 수요로 보기 어렵다는 점에서 종부세 공제 확대 필요성을 공감했다.

정부가 추진 중인 공시지가 현실화율 속도를 조절하는 것도 검토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현재 아파트 등 공동주택의 공시가격 현실화율을 오는 2030년까지 90%로 올리겠다는 복안이다. 올해 전국 평균 공동주택 공시가격 상승률은 14년 만에 최대폭인 19.08%로 나타났다.

아울러 재산세 감면 대상을 공시가격 6억 원에서 9억 원으로 높이거나, 주택담보대출비율(LTV)과 총부채상환비율(DTI) 등 대출 규제를 완화하는 방안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투기 억제를 위해 단기 매매 차익의 70%까지 회수하는 양도소득세 중과 정책에 대한 수정은 어려울 것이라는 게 중론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1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418,000
    • -5.35%
    • 이더리움
    • 4,165,000
    • -5.04%
    • 비트코인 캐시
    • 1,339,000
    • -6.36%
    • 리플
    • 1,872
    • +4.76%
    • 라이트코인
    • 347,400
    • -6.13%
    • 에이다
    • 2,555
    • -4.55%
    • 이오스
    • 11,450
    • -7.81%
    • 트론
    • 141.5
    • -4.39%
    • 스텔라루멘
    • 815.3
    • -5.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357,200
    • -3.77%
    • 체인링크
    • 47,130
    • -6.21%
    • 샌드박스
    • 470.1
    • -7.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