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정계복귀설 강력 부인…“근거 없는 뇌피셜”

입력 2021-04-17 16:53

(출처=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캡처)
(출처=사람사는세상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 캡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최근 정치권에서 불거진 자신의 정계 복귀설에 대해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했다.

유 이사장은 16일 공개된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북’s’에서 정계복귀설과 관련한 질문에 “뇌피셜”이라며 “자기들 나름대로는 근거를 대면서 이야기를 하지만, 다 근거 없는 설일 뿐”이라고 말했다.

그는 “2013년 2월에 ‘정치는 그만하겠다’라고 말했고, 재작년 노무현재단 이사장 취임할 때 ‘선거에 나가거나 공무원이 되는 일은 제 인생에 이제 앞으로 없을 것이라고 말씀드렸다“면서 ”지금도 그 생각 그대로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이어 “다시 선거에 나가거나 정부에서 일하는 것은 한 번도 생각해본 적도 없고, 그러려고 마음먹은 적도 없고, 그럴 것으로 인식될 수 있는 어떤 행위도 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 기사 쓰는 기자분들과 방송에 나와 근거 없는 비평을 하는 분들께 말씀드리고 싶다. ‘남의 인생도 소중하게 여겨주시면 좋겠어요. 남의 인생을 장난감 말 움직이듯 말씀하시는 것은 너무하신 것 아닌가요’라고 묻고 싶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은 더불어민주당의 4·7 보궐선거 참패 이후 여야 안팎에서 ‘유시민 대선 소환설’이 계속 거론되는 것과 관련, “누군가 민주당이 갈기갈기 찢어져서 아귀다툼하는 것을 보고 싶은가보다 짐작할 뿐”이라면서 “(대선 출마 등을 권유한 사람도) 없다”고 답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10:04 20분지연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893,000
    • -0.39%
    • 이더리움
    • 4,196,000
    • +1.33%
    • 비트코인 캐시
    • 1,754,000
    • +5.67%
    • 리플
    • 1,910
    • -7.42%
    • 라이트코인
    • 418,400
    • +2.57%
    • 에이다
    • 1,946
    • +12.94%
    • 이오스
    • 14,700
    • +39.34%
    • 트론
    • 199.9
    • +17.23%
    • 스텔라루멘
    • 774.5
    • -0.4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01,500
    • +2.89%
    • 체인링크
    • 57,150
    • +0.7%
    • 샌드박스
    • 669.3
    • -3.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