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효과’?…서울 아파트 매수심리 다시 '꿈틀'

입력 2021-04-16 09:54

압구정·잠실 있는 동남권 103.6으로 가장 높아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되살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들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되살아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63빌딩에서 바라본 서울 아파트 단지들 모습 고이란 기자 photoeran@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 매수심리가 오세훈 시장 취임 이후 되살아난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한국부동산원에 따르면 이번 주(12일 조사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100.3으로 지난주(96.1)보다 4.2포인트(P) 오르며 기준선(100)을 넘겼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주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 하지만 한 주 만에 다시 기준선을 넘겼다.

매매수급 지수는 부동산원의 회원 중개업소 설문과 인터넷 매물 건수 등을 분석해 수요와 공급 비중을 지수화한 것이다. ‘0’ 가까울수록 공급이, ‘200’에 가까울수록 수요가 많음을 뜻한다.

서울 아파트 매매수급 지수는 지난해 11월 다섯째 주 100.2를 기록하면서 100을 넘긴 뒤 지난달 다섯째 주까지 18주 연속 100을 웃돌았다.

지난 2월 둘째 주 111.9를 기록하며 지난해 7월 이후 최고로 치솟았던 매매수급 지수는 정부가 2·4 공급 대책을 발표한 직후인 2월 셋째 주 110.6으로 하락했다. 이후 지난주까지 8주 연속 내렸고 특히 지난주에는 4개월 만에 처음으로 기준선 아래로 내려갔다.

그러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 민간 재건축 규제 완화 등을 공약으로 내건 오 시장이 취임하면서 주요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심리가 다시 살아났다. 이에 매매수급 지수 역시 이번 주 다시 100선을 돌파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선거 이후 압구정 등 강남 지역과 목동, 여의도 등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호가가 오르고 매물이 들어가는 현상이 관찰됐다”면서 “다만 그 밖의 지역은 매수심리가 직전보다 더 강해지진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권(한강 이남 11개 구)의 이번 주 매매수급 지수는 102.2로 지난주(97.2)보다 5.0P 오르며 매수심리가 살아났다. 강북권(한강 이북 15개 구)은 98.4로 기준선 아래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주(95.0)와 비교하면 3.5P 올랐다.

서울을 5개 권역으로 나누면 압구정·대치·잠실동 등이 속한 동남권이 103.6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목동과 여의도가 있는 서남권이 95.9에서 101.1로 5.0P 올랐다. 용산·종로·중구가 속한 도심권도 2.7포인트(98.0→100.7) 올라 역시 모두 한 주 만에 100 이상을 기록했다.

이 밖에 상계·중계동 등이 속한 동북권은 3.7P(95.3→99.0), 마포·서대문구 등이 속한 서북권은 3.3P(91.7→95.0)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0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591,000
    • +2.13%
    • 이더리움
    • 3,867,000
    • +2.33%
    • 비트코인 캐시
    • 454,900
    • +1.25%
    • 리플
    • 910.5
    • +1.97%
    • 라이트코인
    • 169,900
    • +2.78%
    • 에이다
    • 1,663
    • +1.28%
    • 이오스
    • 3,389
    • +1.92%
    • 트론
    • 85.46
    • +2.31%
    • 스텔라루멘
    • 298.6
    • -0.03%
    • 비트코인에스브이
    • 131,400
    • -1.13%
    • 체인링크
    • 26,770
    • +1.56%
    • 샌드박스
    • 5,235
    • +1.4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