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與 당권주자들 만나…“다음 정부가 어떤 일 할지 알려라”

입력 2021-04-13 15:17

이재명의 '당부'…"민생개혁 더 신경 쓰면 큰 기회 다시 주어질 것"

▲13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우원식ㆍ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접견했다. (연합뉴스)
▲13일 이재명 경기지사가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우원식ㆍ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접견했다. (연합뉴스)

여권 유력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3일 더불어민주당 당권 주자인 우원식·홍영표 의원을 차례로 만났다.

각 면담에서 4·7 재보궐 선거 패배에 대한 반성과 쇄신 방향에 관해 이야기가 오갔다.

이 지사는 이날 먼저 우 의원을 경기도청 접견실에서 만났다.

이 자리에서 우 의원은 “이번 선거를 통해 우리가 국민의 질책을 크게 받았는데 그동안 민심을 잘 듣지 못한 게 큰 원인이다. 민심의 바닷속에서 언제든지 뒤집힐 수 있다”며 “그동안 ‘민주화’와 ‘평화’라는 두 길은 잘 유지·발전시켜왔지만, 양극화와 코로나19로 민생이 도탄에 빠졌기 때문에 앞으로는 민생이라는 가치를 확고하게 중심에 세워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이 지사는 “왕조시대에서도 왕이 국민을 두려워했는데 국민 주권 국가에선 국민을 정말로 두려운 존재로 여겨야 한다. 당이 좀 새롭게 거듭나고 기본적으로 정말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며 “신뢰가 정말 중요하다. 국민께 신뢰를 얻고 우리 내부 권력남용이나 부정부패 요소들에 더 엄격해지고 국민 삶이 조금이라도 개선되는 실용적 민생개혁에 더 신경 써야 할 것”이라고 짚었다.

같은 장소에서 이어진 면담에서 홍 의원은 ‘새 당 대표’와 ‘대선 승리’를 직접 언급하며 결기를 다졌다.

홍 의원은 “이번 선거에서 충격적인 패배를 했기에 성찰과 혁신이 주어진 과제가 됐다. 그런 과정들을 국민과 소통하며 앞으로 어떻게 할지가 중요하다”며 “이 과정을 거쳐 빨리 대선 준비를 잘하고 대선에서 승리토록 힘을 모으는 게 새로운 당 대표가 해야 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대선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다.

그는 “국민들을 존중하고 민생 개혁에 실용적으로 접근해 작은 성과를 많이 내고 신뢰를 다시 회복하면 우리에게 큰 기회가 다시 주어질 것”이라며 “이번에 새 당 지도부가 구성되면, 다음 새롭게 만들어질 정부가 어떤 일을 하겠다는 확신을 국민이 갖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어 “당을 맡으시면 훌륭하게 그 역할을 잘하실 것”이라고 독려했다.

한편 우·홍 의원은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면서 이 지사와 접견했다. 이들과 당권 경쟁을 하는 송영길 의원의 경우 이날 도의회 민주당 총회에 참석지 않아 이 지사와 만나지 못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1,129,000
    • -0.86%
    • 이더리움
    • 2,766,000
    • +4.61%
    • 비트코인 캐시
    • 671,500
    • +4.43%
    • 리플
    • 965.7
    • +2.43%
    • 라이트코인
    • 186,600
    • +2.81%
    • 에이다
    • 1,709
    • +6.08%
    • 이오스
    • 5,610
    • +4.08%
    • 트론
    • 79.1
    • +2.09%
    • 스텔라루멘
    • 374.8
    • +6.21%
    • 비트코인에스브이
    • 187,500
    • +2.29%
    • 체인링크
    • 25,150
    • +6.52%
    • 샌드박스
    • 305.9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