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종 OTT, 적자 커지는데…넷플릭스는 떼돈 벌었다

입력 2021-04-13 17:00 수정 2021-04-13 17:01

본 기사는 (2021-04-13 15:00)에 Channel5를 통해 소개 되었습니다.

디즈니플러스ㆍKT 등 가세…‘오리지널 콘텐츠’ 경쟁은 계속

지난해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이 급성장한 가운데 수익성 면에서는 토종 OTT 업계와 넷플릭스 간 희비가 갈렸다. 토종 OTT 업체들은 적자가 늘어난 반면 넷플릭스는 전년 대비 4배가 뛴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넷플릭스서비시스코리아의 지난해 매출액은 4154억 5000만 원, 영업이익은 88억 2000만 원으로 이는 전년 대비 123.5%, 295% 증가한 규모다. 당기순이익은 63억 원으로 전년 대비 425% 늘었다. 넷플릭스가 국내 사업 재무제표를 공개한 것은 2016년 한국에서 서비스를 시작한 뒤 이번이 처음이다.

지난해 넷플릭스의 매출액 중 96%는 가입자들이 내는 월정액 요금에서 발생했다. 스트리밍 수익은 3988억 원, 그룹사 수익은 166억 원으로 스트리밍 수익이 전년 대비 127% 늘어났다.

웨이브, 왓챠 등 국내 OTT 업체들도 지난해 매출액을 크게 늘리며 성장했다. 다만 오리지널 콘텐츠 투자에 따른 적자 기조는 여전했다.

웨이브를 운영하는 콘텐츠웨이브는 지난해 매출액 1802억 원, 영업손실 169억 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전년 137억 원에서 30억 원가량 확대됐고, 매출액은 전년 대비 85% 뛰었다. 당기순손실 규모는 전년 212억 원에서 311억 원으로 늘었다.

웨이브는 ‘계획된 적자’라고 설명했다. 웨이브 관계자는 “투자를 줄이면 흑자 전환하기는 쉽다”며 “지금은 투자 확대로 계속 콘텐츠를 탄탄하게 만드는 시간”이라고 부연했다.

왓챠는 지난해 매출액 380억 원, 영업손실 155억 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년 대 72% 늘었고, 영업손실은 109억 원에서 50억 원가량 늘었다. 당기순손실 규모는 165억 원에서 144억 원으로 축소됐다.

왓챠는 영업손실이 늘었지만, 손실 폭이 감소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왓챠 관계자는 “매출액 성장 유인이 다른 어떤 외부 효과 없이 순수하게 이용자 증가에서 기인한 것”이라며 “적자도 빠르게 개선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올해 역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며 “매출액 규모를 더 키우면 비용 효율화도 더 좋아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10월 CJ ENM으로부터 분할해 독립법인으로 출범한 티빙은 4분기에 155억 원의 매출액을 기록했다. 영업손실과 당기순손실은 각각 61억 원, 45억 원을 냈다.

토종 OTT 업계는 오리지널 콘텐츠 경쟁이 격화하는 탓에 당분간 적자가 계속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넷플릭스 역시 ‘현금을 불태우고 있다’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오리지널 콘텐츠에 크게 투자했고, 재무 건전성 악화를 우려하는 목소리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는 최근 한국에서 올해만 5500억 원을 투자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기에 올해 디즈니플러스가 한국에 상륙할 예정이어서 이른바 OTT 시장의 ‘쩐의 전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티빙은 2023년까지 4000억 원을 투자하기로 했고, KT는 미디어사업의 콘트롤타워로 ‘KT 스튜디오지니’를 설립하면서 국내 업체들보다 큰 규모로 오리지널 콘텐츠에 투자할 것이라고 공언했다. 최근 기자간담회에서 구현모 KT 대표는 투자 규모에 관해 “적어도 3000억, 4000억 하겠다는 국내 기업보다는 많지 않겠냐”며 “설사 손실이 나도 얼마만큼 견딜 수 있느냐가 더 중요한데, (KT 그룹이) 지원해 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웨이브는 2025년까지 총 1조 원 규모로 투자한다고 밝혔다. ‘1조 원’은 2019년 출범 당시 5년간 3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하겠다고 발표한 데서 대폭 늘어난 금액이다. 웨이브 관계자는 “올해 새로운 콘텐츠를 제작해 계속 선보일 것이고 독점성도 강화할 것”이라며 “해외 시장에 나갈 때 플랫폼도 같이 키워 진출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8.0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5,047,000
    • +1.77%
    • 이더리움
    • 3,102,000
    • +6.89%
    • 비트코인 캐시
    • 620,500
    • +0.08%
    • 리플
    • 833.5
    • +0.96%
    • 라이트코인
    • 161,300
    • +0.81%
    • 에이다
    • 1,584
    • +1.41%
    • 이오스
    • 4,718
    • +1.68%
    • 트론
    • 80.5
    • +7.05%
    • 스텔라루멘
    • 316.2
    • +1.35%
    • 비트코인에스브이
    • 160,600
    • +1.26%
    • 체인링크
    • 27,460
    • +1.4%
    • 샌드박스
    • 723.7
    • +1.5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