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척돔 일회용컵 사라진다

입력 2021-04-02 11:15
서울시-시설공단, 체육시설 ‘일회용 컵 퇴출’ 시범사업 시행

(사진제공=서울시)
(사진제공=서울시)

‘일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을 추진하고 있는 서울시가 야구장 1회용품 퇴출에 나선다.

2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KBO 리그 개막에 맞춰 고척돔 야구 경기장(고척스카이돔)에서 일회용 컵 대신 ‘다회용 컵 사용’ 시범사업을 추진한다. 시범사업은 3일부터 29일까지 고척돔 야구장에서 키움히어로즈 홈경기 중 시행된다.

서울시는 2018년 '1회용 플라스틱 없는 서울' 종합계획을 수립했다. 서울시설공단․프로야구단과 협력해 1회용 비닐 응원막대를 퇴출하는 등 1회용품 폐기물 감축을 위해 노력했다.

고척돔 야구장은 올해부터 분리수거함 수거 횟수를 기존 1회에서 3회로 늘려 관람객의 올바른 분리수거를 유도하는 등 폐기물 발생을 최소화할 계획이다.

고척돔 야구장에서 다회용 컵 사용을 희망하는 관중은 야구장 C 게이트 앞에 마련된 다회용 컵 대여 부스에서 보증금(1000원) 납부 후 다회용 컵을 대여할 수 있다. 음료 섭취 후 반납 부스에 컵을 반납하면 보증금을 돌려준다. 회수된 다회용 컵은 전문 세척업체가 세척ㆍ소독해 경기장에 공급ㆍ재사용한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야구장 내 1회용품 폐기물 절감 효과와 시민의 시범사업 참여 정도 등을 분석해 향후 잠실야구장 등 타 체육시설까지 다회용 컵 사용 확대를 검토할 예정이다.

정미선 서울시 자원순환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1회용품 사용량이 급증하면서 생활폐기물 처리문제가 심각한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며 “체육시설에서 발생하는 폐기물을 줄이기 위해 실시하는 이번 시범사업에 시민 여러분의 관심과 적극적인 동참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8·16대책] 1기 신도시 2024년 마스터플랜 수립…2·3기 신도시 정주 환경 개선
  • 윤석열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에 여환섭·김후곤·이두봉·이원석
  • [유리지갑] “아이스커피 싸게 먹는 법”...고물가 시대 물가 절약법
  • [인포그래픽] ‘아·아’ 한잔 5000원 시대...프랜차이즈 커피값 비교하기
  • 말로 흥한 정치인, 말로 망한다?…막말의 정치학
  • 고용보험료 지원대상, '모든 소상공인'으로 확대...최대 5년간 20~50% 지원
  • 비트코인, 약세 전환에도 '희망론' 고개…“초대형 기관 투자로 장기 투자 낙관”
  • ‘대체거래소’ 설립 초읽기…67년 만에 경쟁시대로
  • 오늘의 상승종목

  • 08.16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2,155,000
    • -1.57%
    • 이더리움
    • 2,529,000
    • -1.52%
    • 비트코인 캐시
    • 184,000
    • -0.16%
    • 리플
    • 502.6
    • +0.68%
    • 위믹스
    • 3,553
    • -0.25%
    • 에이다
    • 753.6
    • +0.49%
    • 이오스
    • 1,720
    • +0.12%
    • 트론
    • 92.54
    • -0.53%
    • 스텔라루멘
    • 164.5
    • -1.26%
    • 비트코인에스브이
    • 82,300
    • -1.14%
    • 체인링크
    • 11,520
    • -0.95%
    • 샌드박스
    • 1,744
    • -2.0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