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은우 학폭 결국 인정…폭로 후 '20일만'

입력 2021-03-29 10:03

(출처=심은우SNS)
(출처=심은우SNS)

배우 심은우가 과거 학폭 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최초 폭로가 이뤄진 지 20일 만이다.

심은우는 28일 인스타그램에 "과거에 저의 성숙하지 못한 태도로 상처를 받은 친구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하고자 이 글을 쓴다"며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지난 달 문제가 제기된 글을 접하고 당사자 측에 신속히 연락을 취했고 연결된 가족분께 당사자와 만나서 대화를 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지만 언론의 조명을 받으며 일이 일파 만파 커졌고 그러면서 감정이 격해진 탓에 당사자를 만날 수가 없었다"라고 했다.

이어 "그 후 거듭 신중하게 고민하며 당시의 친구들에게 다방면으로 접촉하여 당시의 기억을 떠올려 보았으나 당사자와 어떠한 일이 있었는지 선명하게는 알 수가 없었다"고 덧붙였다.

심은우는 "당사자의 이야기를 듣는 것만이 유일한 길이라고 생각해 다시 한 번 만남을 요청하여 마침내 3월25일 소속사와 그 친구 가족과의 만남이 이뤄졌고, 그 친구가 중학교 당시 겪었던 상황과 심정을 전해 들을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학창 시절에 제가 그 친구에게 한 미성숙한 언행으로, 친구에게 사춘기 학창시절에 겪지 않아야 할 마음의 상처가 깊이 남아있었다는 것을 알았다"며 "어린 날 아무 생각없이 행했던 말과 행동이 상대방에게는 오랜 상처로 남을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고, 지나온 삶, 그리고 지금의 자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했다"고 했다.

심은우는 "이제라도 그 친구에게 진심으로 미안하다는 말을 전한다"며 "앞으로는 타인에게 상처 주는 일이 없도록 살아가는 동안 끊임없이 스스로를 들여다보며 보다 더 나은 사람으로 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사과했다.

심은우는 지난 9일 학폭 의혹에 휘말렸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심은우는 강원도의 한 중학교 일진이었고, 글 작성인은 심은우 무리로부터 따돌림을 당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 SH미디어코프 측은 "확인 결과 당시 심은우를 포함한 친구들과 사이가 좋지 않았던 기억은 있다"면서도 정확한 사실 관계를 확인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면서 "물리적인 폭력이나 사회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혹시 사과해야 할 문제 행동을 한 부분이 있는지 확인했지만 그런 내용은 없었다"고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1.21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4,314,000
    • -6.92%
    • 이더리움
    • 3,101,000
    • -11.52%
    • 비트코인 캐시
    • 371,600
    • -11.52%
    • 리플
    • 770.8
    • -8.38%
    • 라이트코인
    • 134,900
    • -11.82%
    • 에이다
    • 1,342
    • -10.95%
    • 이오스
    • 2,855
    • -9.08%
    • 트론
    • 72.58
    • -11.37%
    • 스텔라루멘
    • 241.5
    • -11.3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11,300
    • -10.39%
    • 체인링크
    • 20,480
    • -13.64%
    • 샌드박스
    • 3,827
    • -16.4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