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시, 회현 지구단위계획 변경…자율 개발 유도

입력 2021-03-26 09:39

▲서울 중구 회현 지구단위계획 대상지.  (자료제공=서울시)
▲서울 중구 회현 지구단위계획 대상지. (자료제공=서울시)

서울시가 회현 지구단위계획을 재정비해 토지 소유자의 자율개발을 유도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25일 제2차 도시·건축공동위원회 수권 소위원회를 열고 회현 지구단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회현 지구단위계획구역은 중구 회현동1가 194-15 일대 노후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지정된 곳이다. 서울역 일대 도시재생활성화계획 등 관련 계획이 반영됐다.

이번 회의를 통해 과도하게 지정된 공동개발계획을 변경해 토지 소유자의 자율적 개발이 가능하도록 했다. 또 보행자 중심의 계획을 수립해 주민 편의성을 높였다. 도심 공동화 방지와 관광‧문화 활성화를 위한 용도를 유도해 낙후된 지역 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이번 “회현 지구단위계획 변경에 따라 도심 상업 기능을 강화해 주변 지역에 활력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808,000
    • -4.13%
    • 이더리움
    • 2,937,000
    • -5.41%
    • 비트코인 캐시
    • 1,191,000
    • -17.58%
    • 리플
    • 1,744
    • -14.47%
    • 라이트코인
    • 347,500
    • -13.99%
    • 에이다
    • 1,602
    • -11.59%
    • 이오스
    • 8,835
    • -17.43%
    • 트론
    • 183.3
    • -14.02%
    • 스텔라루멘
    • 690.5
    • -13.61%
    • 비트코인에스브이
    • 419,500
    • -23.17%
    • 체인링크
    • 47,160
    • -12.5%
    • 샌드박스
    • 731.1
    • -14.64%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