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아이들 수진, 끝나지 않은 학폭 폭로…“학교폭력위원회 열렸다”

입력 2021-03-17 20:07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 (뉴시스)
▲(여자)아이들 수진 학폭 의혹 (뉴시스)

그룹 ‘(여자)아이들’ 수진의 학폭 폭로가 계속되고 있다.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과거 수진이 중학교 재학 당시 학폭으로 인해 비공식 학교폭력위원회(학폭위)가 열렸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되 눈길을 끌었다.

작성자는 수진의 중학교 동창이라고 밝히며 “수진이 학창 시절 눈에 띄었던 이유는 일진이었기 때문이고, 나쁜 소문이 따라다닌 것도 여자아이들 사이에서 일진 집단 분위기를 조성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학기 말에 1학년을 대상으로 비공식 학폭위가 열렸다”라며 “교내 방송으로 수진 포함 무리의 아이들의 이름이 호명되어 교무실로 호출됐다”라고 덧붙였다. 당시 수진의 어머니도 참석했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수진과 피해자가 대면했다는 기사를 접한 후 잡아떼는 태도에 너무 화가 났다”라며 폭로글을 작성한 이유를 밝혔다. 이와 함께 자신의 등본과 주민등록증, 졸업 앨범 등을 함께 올리며 동창생임을 입장했다.

한편 수진은 지난달 19일 익명의 폭로글을 통해 학폭 가해자로 지목됐다. 이에 수진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지만 수진의 학폭을 주장하는 제2, 제3의 폭로가 이어지며 논란이 됐다. 이에 수진은 모든 활동을 중단하고 지난 11일 피해자 가족과 대면했지만 “기억나지 않는다”라며 가해 내용에 대해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7,396,000
    • +0.49%
    • 이더리움
    • 4,135,000
    • -3.64%
    • 비트코인 캐시
    • 760,000
    • -0.85%
    • 리플
    • 1,304
    • -0.76%
    • 라이트코인
    • 220,400
    • -1.61%
    • 에이다
    • 2,860
    • -1.55%
    • 이오스
    • 6,485
    • +7.63%
    • 트론
    • 127.6
    • -8.14%
    • 스텔라루멘
    • 389
    • -1.57%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0,700
    • +0.69%
    • 체인링크
    • 34,340
    • -4.4%
    • 샌드박스
    • 943.1
    • -2.1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