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사설] 대기업 채용절벽, 더 심각해지는 청년취업난

입력 2021-03-09 05:00

올해 우리나라 청년들은 어느 때보다 심각한 취업난에 직면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대기업 10곳 가운데 6곳이 상반기 중 신입사원을 채용할 계획이 없거나, 아직 채용계획을 세우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2021년 상반기 신규채용 계획을 조사한 결과다. 상반기 한 명도 채용하지 않겠다는 기업이 17.3%, 채용계획을 수립하지 못한 곳이 46.3%였다. 작년 조사에서 신규채용 없는 곳 8.8%, 채용계획 미정인 곳 32.5%였던 것과 비교하면 올해 취업문이 훨씬 좁아진다는 얘기다. 채용계획을 세운 곳은 36.4%였는데, 이들 중에서도 30%만 작년보다 채용을 늘리고 나머지 70%가 작년과 비슷한 채용규모를 유지하거나 줄일 예정이라고 응답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따른 경기 부진(51.1%)이 채용 기피의 가장 큰 이유다. 경기 요인 말고는 고용경직성으로 인한 인력운용 제한(12.8%), 인재확보 어려움(10.6%)이 주된 애로로 꼽혔다. 노조에 지나치게 기울어진 경영환경이 신입사원 채용시장을 얼어붙게 만드는 큰 요인이 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따라 대기업의 채용 방식도 달라지고 있다. 정기공채를 없애고 필요한 인재의 수시채용과 경력직 채용이 늘고 있다. 신입사원을 수시로만 채용하겠다는 곳이 38.2%, 수시와 공채를 병행하겠다는 곳도 38.2%로 전체의 76.4%였다. 이미 국내 5대 그룹 가운데 삼성과 롯데를 제외한 현대차, LG가 정기공채를 폐지한 데 이어, SK도 내년부터 수시만으로 신입사원을 채용키로 했다.

결국 청년들의 취업난 심화가 불가피하다.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지난 1월 9.5%로 계속 상승 추세다. 이들의 체감실업률은 25%를 웃돌아 청년 4명 가운데 1명이 일자리를 못찾고 있는 상황이다.

정부는 이달 초 청년일자리 대책을 또 내놓았다. 올해 5조9000억 원을 투입해 104만 명 이상 청년들의 고용 지원에 나선다는 내용이다. 디지털·그린, 생활방역·안전 등 공공분야 직접일자리를 늘리고, 중소·중견기업이 정보기술(IT) 직무에 청년을 채용할 때 인건비를 지원키로 했다. 그러나 세금을 쏟아붓는 단기적인 알바 수준의 공공일자리 대책이라는 비판이 여전하다.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근본적인 청년 취업난 해소와 거리가 멀고, 고용률의 숫자를 늘리는 데 치중한 대책이라는 평가다.

이번 한경연 조사에서 기업들이 채용 확대를 위해 가장 시급한 과제로 꼽은 게 ‘노동·산업분야 규제 완화’(35.2%)였다. 정부가 끊임없이 대기업의 손발을 묶고 숨통만 조이는 규제를 쏟아내는 현실에서 어떤 곳이 투자를 늘리고 좋은 일자리를 만들어낼 수 있다는 건가. 잘못된 반(反)기업 정책의 폭주에 청년들의 취업은 갈수록 어려워지고 절망과 고통만 커질 뿐이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4,235,000
    • -5.2%
    • 이더리움
    • 2,912,000
    • -6.24%
    • 비트코인 캐시
    • 1,208,000
    • -18.3%
    • 리플
    • 1,788
    • -16.56%
    • 라이트코인
    • 351,000
    • -14.54%
    • 에이다
    • 1,639
    • -9.4%
    • 이오스
    • 8,905
    • -17.92%
    • 트론
    • 184.9
    • -14.39%
    • 스텔라루멘
    • 700.8
    • -12.62%
    • 비트코인에스브이
    • 426,700
    • -22.9%
    • 체인링크
    • 48,040
    • -11.53%
    • 샌드박스
    • 750.1
    • -12.03%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