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일 尹 저격 조국 “‘검찰당’ 대권후보…홍준표·황교안·윤석열”

입력 2021-03-07 09:23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조국 SNS 화면 캡쳐
▲조국 SNS 화면 캡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연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 저격에 나섰다.

조 전 장관은 지난 6일 오후 자신의 SNS에 “‘검찰당’ 출신 세 명의 대권후보가 생겼다”며 “1. 홍준표, 2. 황교안, 3. 윤석열”이라고 언급했다.

윤 전 총장이 결국은 대권 후보가 되기 위해 사퇴했다고 해석한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전날에도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적 중립성과 직업윤리’ ‘검찰의 탈선엔 끝까지 침묵…정의도 상식도 선택해’ ‘기업 협찬 대가성 입증…윤석열 부인 곧 소환’ 등 윤 전 총장을 겨냥한 기사들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유하기도 했다.

그는 또 같은 날 마태복음 구절을 인용해 “칼을 칼집에 도로 꽂아라. 칼을 쓰는 사람은 칼로 망하는 법”이라고 쓰기도 했다. 검찰을 ‘칼잡이’라는 수식어로 불린다는 것을 감안하면 윤 전 총장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조 전 장관은 또 “진보 정부를 대상으로 하는 집요한 표적 수사로 보수 야권 대권후보로 부각된 후 대선 1년을 앞두고 ‘자유민주주의 수호와 국민 보호’를 선언하며 사직을 한 검찰총장”이라고 비난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삼성 ‘안정 속 혁신’ 인사 단행할 듯…재계 미래 준비 가속
  • 尹, 화물연대 관계장관대책회의 주재…“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 정부 ‘강대강’ 조치 제동 걸릴까…국제노동기구, 긴급개입 개시할 듯
  • 한국서 히잡 미착용 이란 女 선수, 결국 자택 강제 철거당해…“정의는 어디에”
  • ‘서해 공무원’ 거듭 목소리 내는 文 “서훈은 신뢰의 자산…최고의 북한 전문가”
  • 내년 車보험료 1%대 인하…실손보험료는 10%대 인상
  • 30·40대 신흥부자 8만 명 육박…“주식 투자로 돈 불려”
  • 카타르 월드컵서 한국-우르과이전 가장 시끄러운 경기…소음측정 131데시벨
  • 오늘의 상승종목

  • 12.0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796,000
    • +0.05%
    • 이더리움
    • 1,688,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148,300
    • -1.13%
    • 리플
    • 522.4
    • -1.36%
    • 솔라나
    • 18,000
    • -0.99%
    • 에이다
    • 430
    • -0.67%
    • 이오스
    • 1,238
    • -1.59%
    • 트론
    • 71.48
    • -1.65%
    • 스텔라루멘
    • 116.5
    • -0.8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6,500
    • +0.27%
    • 체인링크
    • 9,825
    • -1.95%
    • 샌드박스
    • 781.1
    • -1.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