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전두환 차남 전재용, 목사 된다…아내 박상아 "절대 반대…누가 봐도 죄인인데"

입력 2021-03-07 10:26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 씨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며 목회자가 되기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 씨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며 목회자가 되기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의 차남 전재용(57) 씨가 신학대학원에서 공부하며 목회자가 되기 위한 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전재용·박상아 씨 부부는 5일 방송된 극동방송 '만나고 싶은 사람 듣고 싶은 이야기'에 출연해 이 같은 사연을 밝혔다.

진행을 맡은 김장환 목사는 "지금 이 나이에 신학대학원에 합격했다던데 저도 깜짝 놀랐다. 왜 갑자기 신학대학원을 가게 됐나"라고 물었다.

전재용 씨는 "제가 2016년 7월 1일 아침에 출근하려고 6시 넘어서 주차장에 내려갔다가 거기서 잡혀서 교도소까지 갔었다. 교도소에서 2년 8개월이란 시간을 보내게 됐다. 처음 가서 방에 앉아 창살 밖을 바라보는데 갑자기 찬송가 소리가 들렸다"고 입을 열었다.

전 씨는 "나중에 알고 보니 교도소 안에 있는 종교방에 있던 분이 부른 것이었다. 그분이 노래를 너무 못 불렀는데 저는 너무 눈물이 났다. 그러면서 찬양, 예배드리고 싶은 마음이 생겼고, 결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장환 목사가 "그때까지는 예수를 안 믿었나"라고 되묻자 전 씨는 "아니다 믿었다. 새벽기도도 다니고 십일조 열심히 드렸지만, 그때는 저한테 축복 좀 많이 달라는 기도밖에 드릴 줄 몰랐다"고 답했다.

신학대학원 진학과 관련해선 "제가 목회자가 되겠다는 생각은 하지 못했다. 그런데 제가 말씀을 들음으로 인해서 세상에 좀 덜 떠내려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신학을 공부하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전재용 씨의 아내 박상아 씨는 처음에는 전 씨의 신학 과정 공부를 반대했다고 밝혔다.

박상아 씨는 "절대 반대했다. 누가 봐도 죄인인 저희 같은 사람들이 하나님을 믿는 것도 사실 숨기고 싶은 부분인데, 사역까지 한다는 것은 하나님 영광을 너무 가리는 것 같아서. 그게 가장 큰 이유였다. 그걸로 남편이 집에 돌아오자마자 굉장히 싸우고, 안 된다고 했는데, 하나님 생각은 저희 생각과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전재용 씨는 이날 인터뷰에서 부친인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소식도 전했다.

그는 "제가 신학대학원에 가기 전에 부모님께는 말씀드려야 할 것 같았다. 아버지는 치매라서 양치질하고도 기억을 못 하는 상태"라며 "그런데 부모님께 말씀드렸더니 생각하지 못한 만큼 너무 기뻐했다. 아버지는 '네가 목사님이 되면 네가 섬긴 교회를 출석하겠다'고도 했다. 그 말씀을 듣는 순간 (목사님이) 꼭 되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현재 전 씨 부부는 경기 판교 우리들교회에 출석하며 집사를 맡고 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250,000
    • +1.08%
    • 이더리움
    • 3,207,000
    • +4.63%
    • 비트코인 캐시
    • 1,211,000
    • +18.73%
    • 리플
    • 2,241
    • +0%
    • 라이트코인
    • 366,600
    • +6.1%
    • 에이다
    • 1,880
    • +4.44%
    • 이오스
    • 10,460
    • +10.63%
    • 트론
    • 203.2
    • +16.05%
    • 스텔라루멘
    • 816
    • +2.29%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0,000
    • +19.34%
    • 체인링크
    • 53,400
    • +4.6%
    • 샌드박스
    • 839.6
    • +1.36%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