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바이든 첫 군사작전 ‘시리아 공습’...백악관 “미국인 보호 분명한 메시지”

입력 2021-02-27 08:37

미 국방부 "F-15E 2대·미사일 7기로 11개 시설 파괴"

▲17일(현지시간)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펜타곤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간)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이 펜타곤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고 있다. 워싱턴D.C./AP연합뉴스
미국의 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공습에 대해 정부는 미국인 보호를 위한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고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서 취재진에게 “조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인 보호를 위해 행동할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보낸 것”이라며 “위협이 발생했을 때 바이든 대통령은 행동에 나설 권한이 있다”고 말했다.

의회 사전 승인 생략 관련해서는 “이번 공습은 심사숙고한 뒤 결정된 것”이라면서 “사전에 철저한 법적 검토가 있었다”고 부연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도 이날 브리핑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공습이 이뤄졌다”고 확인한 뒤 “미국과 연합 전력에 대한 최근 공격은 물론 현존하는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이라고 공습 목적을 밝혔다.

이어 공군 F-15E 2대와 미사일 7기로 9개의 시설을 완전히 파괴, 2개의 시설은 거의 못쓰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국방부가 군사작전의 구체적 내용을 공개하는 건 이례적으로 공습 메시지를 분명히 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전날 미국은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내 민병대 시설을 공습했다고 발표, 15일 이라크 북부 미군기지 로켓포 공격에 대한 보복 조치라고 설명했다.

한편 핵합의 복원 협상을 앞두고 이란을 압박하는 측면도 있다는 분석이다.

이번 공습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첫 군사작전으로 의회의 사전 승인을 받지 않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80,364,000
    • -0.21%
    • 이더리움
    • 2,962,000
    • +3.97%
    • 비트코인 캐시
    • 1,015,000
    • +11.17%
    • 리플
    • 2,302
    • +8.94%
    • 라이트코인
    • 341,500
    • -0.26%
    • 에이다
    • 1,849
    • +6.02%
    • 이오스
    • 9,675
    • +11.33%
    • 트론
    • 181.5
    • +5.71%
    • 스텔라루멘
    • 821.2
    • -1.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378,800
    • +8.29%
    • 체인링크
    • 46,670
    • +8.74%
    • 샌드박스
    • 803.6
    • -6.82%
* 24시간 변동률 기준
MS의 정책 변화로 익스플로러 사용자분들은
URL 복사 기능 사용을 권장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