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동 아파트 절반이 재건축 첫 관문 넘었다

입력 2021-02-10 16:26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 위치도. (이투데이)
▲목동 신시가지 1~14단지 위치도. (이투데이)
서울 양천구 목동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가 재건축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재건축 추진에 필요한 안전진단을 '통과'하는 단지가 늘고 있어서다.

양천구는 목동 2단지와 3단지가 정밀안전진단 결과 각각 D등급을 받았다고 아파트 재건축 추진 준비위원회에 10일 통보했다. 안전진단 점수는 2단지가 52.31점, 3단지가 51.92점이다. 전날엔 4단지도 안전진단 점수 51.66점으로 D등급을 받았다.

아파트 정밀안전진단 등급은 A~E등급로 나뉘는데 D등급은 조건부 재건축 허용에 해당한다. 곧바로 재건축을 추진할 수 있는 E등급과 달리 D등급은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이나 한국시설안전공단이 주관하는 2차 정밀안전진단까지 통과해야 재건축 승인을 받을 수 있다.

1985년부터 입주를 시작한 목동 신시가지에선 재건축 바람이 한참이다. 14개 단지에서 모두 재건축 추진위원회를 발족했고 9개 단지(2ㆍ3ㆍ4ㆍ5ㆍ6ㆍ7ㆍ9ㆍ11ㆍ13단지)가 1차 안전진단을 통과했다. 이 가운데 6단지는 지난해 6월 2차 안전진단까지 통과하면서 재건축 추진에 필요한 안전성 요건을 완비했다. 9단지는 1차 안전진단은 통과했으나 지난 9월 2차 안전진단에서 유지 보수 통보를 받으면서 재건축에 제동이 걸렸다.

서울시 지구단위계획에 따르면 현재 2만6629가구인 목동 신시가지를 재건축하면 5만3375가구까지 규모를 키울 수 있다. 목동 신시가지 아파트들은 용적률이 110~150%대로 재건축 사업성이 좋다. 새 아파트로 거듭날 수 있다는 기대감이 커지면서 6단지 등 재건축 선도 단지에선 전용면적 84㎡형 가격이 20억 원을 넘어섰다.

다만 9단지 예에서 보듯 2차 정밀안전진단을 마냥 낙관할 순 없다. 정부가 정책적으로 재건축 정밀안전진단 기준을 강화하고 있어서다. 여기에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와 재건축 초과이익환수제, 2년 실거주 의무(재건축 아파트에서 소유주가 2년을 살아야 새 아파트 입주권을 주는 제도) 등도 재건축 사업 복병으로 꼽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5.07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7,889,000
    • -2.92%
    • 이더리움
    • 4,134,000
    • -2.5%
    • 비트코인 캐시
    • 1,662,000
    • -4.7%
    • 리플
    • 2,018
    • +1.05%
    • 라이트코인
    • 426,300
    • +1.96%
    • 에이다
    • 2,050
    • +3.48%
    • 이오스
    • 13,620
    • +19.26%
    • 트론
    • 190.8
    • +10.1%
    • 스텔라루멘
    • 819.5
    • +9.28%
    • 비트코인에스브이
    • 495,500
    • -2.65%
    • 체인링크
    • 56,300
    • -3.68%
    • 샌드박스
    • 669
    • -4.17%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