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 “올해 기대 부응하는 성과급 지급 노력”

입력 2021-02-02 16:36

최태원 SK그룹 회장 이어 경영진, 구성원 달래기 나서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이천캠퍼스 전경 (사진제공=SK하이닉스)

SK하이닉스 경영진들이 최근 사내에 불거진 성과급 지급 불만과 관련해 구성원 달래기에 나섰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SK하이닉스서 받은 보상 반납” 발언에 이어 이석희 SK하이닉스 사장은 “올해 구성원의 기대에 부응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2일 SK하이닉스에 따르면 이날 이석희 사장은 사내 메시지를 통해 2020년분 초과이익배분금(PS) 산정 방식에 대해 설명했다.

이 사장은 “PS 수준이 구성원들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해 여러분들의 아쉬움과 실망감을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라며 “올해는 경영진과 구성원이 합심해 좋은 성과를 내서 기대에 부응하는 PS를 지급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또 이 사장은 “연중에 PS 예상 수준과 범위에 대해 소통을 확대해가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최태원 SK 회장은 전날 SK하이닉스 PS 논란과 관련해 자신이 지난해 SK하이닉스에서 받은 연봉을 전부 반납해 임직원과 나누겠다고 선언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반도체 성과를 바탕으로 직원들에게 연봉의 20% 수준으로 PS 명목의 성과급을 지급한다고 지난달 28일 공지했다.

PS는 전년 실적이 목표 이익을 초과 달성했을 때 주는 성과급이다. SK하이닉스는 2019년 실적 부진으로 지난해 초에는 PS를 지급하지 않고, 대신 기본급의 400%에 해당하는 미래 성장 특별 기여금을 줬다.

지난해 PS가 연봉 20% 수준이라고 발표되자 SK하이닉스 내부에서는 “전년 PS를 건너뛰었고, 지난해에는 회사 실적이 좋았는데 액수가 너무 적다”라는 불만이 나왔다.

특히 경쟁사인 삼성전자와 비교하면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라는 지적이 많았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6일 지난해 연간 실적을 반영한 사업부문별 초과이익성과급(OPI)을 공지했다. 반도체를 담당하는 DS부문 임직원들은 연봉의 47%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06.1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46,294,000
    • +0.11%
    • 이더리움
    • 2,935,0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725,500
    • +0%
    • 리플
    • 1,009
    • -1.66%
    • 라이트코인
    • 200,900
    • -0.4%
    • 에이다
    • 1,798
    • +0.33%
    • 이오스
    • 5,965
    • -1%
    • 트론
    • 82.63
    • +0.58%
    • 스텔라루멘
    • 386.3
    • -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5,700
    • -1.76%
    • 체인링크
    • 28,640
    • +1.52%
    • 샌드박스
    • 323.2
    • +0.6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