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여당 '선의경쟁' vs 야당 '과열경쟁'…사뭇다른 재보선 당내 분위기

입력 2021-01-24 18:45 수정 2021-01-24 18:51

박영선ㆍ우상호 "동생 고생했다", "누님 기다렸다"
오세훈ㆍ나경원 "인턴 시장 자격없어" vs "10년 쉰 분보다 나아"
김종인ㆍ안철수…오픈 경선 거부 vs 입당 거부

4월7일 재·보궐 선거 윤곽이 드러나며 여야 후보들의 행보에서도 온도차가 서서히 보이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이 본격 합류하며 우상호 의원과 양강체제를 형성한 여권에서는 ‘선의의 경쟁’ 구도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상대적으로 후보들이 난립한 야권의 경우 ‘상호 비방전’이 거세지고 있다.

여권 주자들인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은 23일 오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함께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을 둘러보는 자리에서 첫 대면했다. 두 사람은 각자의 정책 공약, 경쟁력 등을 내세우면서도 반가움, 친밀감을 표했다. 현장에 먼저 도착한 우 의원은 박 전 장관이 도착하자 “오래 기다렸다. 누님 올 때까지 지키고 있었다”고 반갑게 맞았으며, 박 전 장관은 “그동안 나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동생이 고생했다”고 답하며 친밀감을 표했다.

반면, 무려 10여 명이 넘는 후보들로 넘쳐나는 야권의 경우 그만큼 과열 경쟁에 시달리고 있다.

국민의힘 유력 주자인 나경원 전 의원과 오세운 전 시장은 초반부터 신경전을 이어갔다. 오 전 시장이 출마 선언 당일 “아마추어 초보시장, 1년짜리 인턴시장은 자격이 되지 않는다”며 본인 시장 경험을 어필한 것에 대해 나 전 의원은 제가 10년을 쉬신 분보다 그 역할을 잘할 자신 있다”고 맞받았다.

서울시장에 뛰어든 당내 인사는 총 14명, 부산시장은 9명으로 20명 이상 시장 출마 의사를 밝힌 상황에서 상호 비방전이 거세지고 있다. 이에 당 공천관리위원회마저 ”후보 간 흑색선전을 삼가달라“며 근거 없는 비방을 하는 후보는 후보자격 박탈 등 ”페널티를 부과하겠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김종인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간의 신경전도 만만치 않다. 두 사람은 사실상 서로 힘을 합치면 부족한 부분을 채워줄 수 있다는 점을 알고 있으면서도 줄다리기를 이어가고 있다. 안 대표는 결국 김 위원장의 입당 제안을 거부하며 ‘오픈 경선’ 카드를 내놓았지만 이 역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안 대표와 야권 단일화를 매듭짓지 못한 국민의힘은 자체적으로 경선 열차를 출발시켰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6,972,000
    • +1.36%
    • 이더리움
    • 1,792,000
    • +0.85%
    • 리플
    • 516.4
    • +2.42%
    • 라이트코인
    • 214,100
    • -2.01%
    • 이오스
    • 4,400
    • -0.54%
    • 비트코인 캐시
    • 593,000
    • -1.9%
    • 스텔라루멘
    • 477.4
    • -0.91%
    • 트론
    • 58.52
    • +7.61%
    • 에이다
    • 1,375
    • -2.14%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3,900
    • -0.56%
    • 대시
    • 252,500
    • -1.56%
    • 이더리움 클래식
    • 12,990
    • +1.09%
    • 860.2
    • -9.26%
    • 제트캐시
    • 143,500
    • -1.98%
    • 비체인
    • 59.86
    • +14.59%
    • 웨이브
    • 11,220
    • +1.36%
    • 베이직어텐션토큰
    • 867
    • +14.24%
    • 비트코인 골드
    • 32,100
    • +3.95%
    • 퀀텀
    • 6,275
    • +2.7%
    • 오미세고
    • 5,485
    • -1.17%
    • 체인링크
    • 33,740
    • -2.54%
    • 질리카
    • 141
    • +5.15%
    • 어거
    • 34,010
    • +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