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서울 아파트 절반이 9억 넘어… 5채 중 1채는 15억↑

입력 2021-01-22 18:00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에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송파구 잠실 일대에 아파트 단지들이 밀집해 있다. 신태현 기자 holjjak@ (이투데이DB)

서울 아파트의 절반가량이 9억 원(매매시세)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또 서울 아파트 5채 중 1채는 15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부동산114가 서울 아파트 124만여 가구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고가 아파트로 분류되는 9억 원 이상 아파트는 전체의 49.6%로 조사됐다. 전년(37.2%)과 비교해 12.4%포인트(p) 올라간 수치다.

15억 원이 넘는 아파트는 26만713채로 전체의 20.8%를 차지했다. 전년(19만9517채)과 비교하면 33.8% 증가한 규모다.

시세 9억∼15억 원인 아파트는 37만176채로, 전년(26만5154채)보다 39.6% 급증했다. 9억 원 이하 아파트는 64만7548채로, 전년(78만4223채) 대비 17.4% 감소했다.

투기지역과 투기과열지구에 있는 15억 원 초과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된다. 9억 원 초과 아파트는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20%로 축소됐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성이 부동산 시장으로 몰리며 아파트값이 크게 상승했다”며 “개정 주택임대차보호법 시행 이후 전세난이 심화하면서 임대차 수요가 매매 수요로 전환돼 중저가 아파트값도 오르고 있다”고 진단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60,967,000
    • +6.23%
    • 이더리움
    • 2,065,000
    • +5.52%
    • 리플
    • 544.5
    • +2.54%
    • 라이트코인
    • 223,100
    • +4.74%
    • 이오스
    • 4,525
    • +4.07%
    • 비트코인 캐시
    • 607,500
    • +4.02%
    • 스텔라루멘
    • 476.2
    • +1.75%
    • 트론
    • 59.69
    • +1.98%
    • 에이다
    • 1,279
    • -0.78%
    • 비트코인에스브이
    • 212,700
    • +1.82%
    • 대시
    • 259,500
    • +6.31%
    • 이더리움 클래식
    • 13,580
    • +3.66%
    • 801
    • +1.01%
    • 제트캐시
    • 148,500
    • +1.78%
    • 비체인
    • 71.04
    • +7.46%
    • 웨이브
    • 11,550
    • +2.12%
    • 베이직어텐션토큰
    • 811.5
    • +5.18%
    • 비트코인 골드
    • 33,850
    • +4.28%
    • 퀀텀
    • 7,110
    • +1.07%
    • 오미세고
    • 5,925
    • +3.13%
    • 체인링크
    • 35,230
    • +7.02%
    • 질리카
    • 141.8
    • +6.46%
    • 어거
    • 35,450
    • +2.7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