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공수처 출범] 김진욱 "검찰·경찰과 선의의 경쟁할 것"…내주 본격 가동

입력 2021-01-21 17:22 수정 2021-01-21 17:24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1일 "검찰·경찰과 선의의 경쟁할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 처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에서 취임식에서 "새로 출범하는 공수처와 검찰·경찰이 서로 협조하고 견제할 것은 견제한다면 국민의 기본권 보장을 위해 선의의 경쟁을 하는 상생 관계가 되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진 현판식에는 윤호중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추 장관은 "이날이 언제 오나 조마조마한 순간 많았다. 행여 이날이 오지 않을까 봐 많은 분이 걱정스러운 밤을 보내기도 했다"며 "조속히 기구를 잘 정비해서 출범시켜서 국민 기대 한 치 어긋남 없도록 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다음 주 차장 제청부터 할 듯

김 처장은 다음 주 공수처 차장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제청하고, 수사처 규칙과 청사를 이전하는 등 본격적인 공수처 가동 준비에 나선다.

그는 취임식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공수처 차장 임명에 대한 질문에 "적어도 다음 주에는 (결정)되지 않겠느냐"고 답했다. 구체적인 인선에 대해서는 "구상 중"이라며 즉답을 피했다.

수사처 규칙에 대해서는 "인사청문회에서 법사위 여야 의원들이 신중하게 검토하라며 구체적인 의견 줬다"면서 "이를 검토하면 1~2주 이상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첩요구권 행사 기준에 대해서는 "공수처 수사가 다른 수사기관의 수사와 중복되는 경우 사건 진행 정도, 공정성 등을 감안해 이첩 요청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사·수사관 다양한 인원 채용

김 처장은 공수처 검사·수사관·직원에 대해 "다양한 경력과 배경을 가진 인재들을 공정하고 투명한 절차를 통해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채용 과정에서 외부위원들이 참여하는 면접시험을 도입한다. 출신과 배경과 관계없이 사명감과 능력과 자질을 갖춘 인재들을 공수처의 검사와 수사관, 직원으로 선발한다.

직제는 국내 국회 사법개혁특위 자료와 특별검사 제도 및 해외의 싱가포르 탐오조사국, 홍콩 염정공서 및 영국 중대부정수사처 직제 등을 참고해 하부조직을 2관 4부 7과 수준으로 설치하기로 했다.

수사부와 공소부를 분리하고, 실질적인 수사를 담보하는 과학수사, 사건관리부서와 자체 정보수집・사건분석부서 등도 만들기로 했다. 대변인・기획・운영지원・감찰부서 등 공통부서는 최소 규모로 편제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152,000
    • -4.23%
    • 이더리움
    • 1,730,000
    • -4.21%
    • 리플
    • 503.6
    • -4.59%
    • 라이트코인
    • 202,800
    • -7.48%
    • 이오스
    • 4,212
    • -5.39%
    • 비트코인 캐시
    • 571,500
    • -4.51%
    • 스텔라루멘
    • 452
    • -2.54%
    • 트론
    • 52.33
    • -4.63%
    • 에이다
    • 1,405
    • +8.8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300
    • -3.9%
    • 대시
    • 247,900
    • -5.81%
    • 이더리움 클래식
    • 12,660
    • -4.09%
    • 582.8
    • +0.12%
    • 제트캐시
    • 139,900
    • -8.08%
    • 비체인
    • 46.98
    • -3.55%
    • 웨이브
    • 11,100
    • -4.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3.7
    • -0.77%
    • 비트코인 골드
    • 30,450
    • -5.29%
    • 퀀텀
    • 5,985
    • -3.47%
    • 오미세고
    • 5,255
    • -4.45%
    • 체인링크
    • 30,350
    • -2.22%
    • 질리카
    • 129.4
    • -3.86%
    • 어거
    • 30,000
    • -3.2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