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문재인 대통령 "노바백스와 기술이전 계약"..."K백신 개발 앞당길 것"

입력 2021-01-20 12:04 수정 2021-01-20 12:49

SK바이오사이언스 방문..."2천만명 분 추가 확보"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전 경북 안동시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방문해 생산된 코로나19 백신을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노바백스사와 SK바이오사이언스 간 계약이 추진되면서 지금까지 확보한 5600만명분의 백신에 더해 2000만명분의 백신을 추가로 확보할 가능성이 열렸다"고 말했다. 또 "이번 계약은 생산뿐 아니라 기술이전까지 받는 특별한 의미가 있다. 우리 백신 개발을 앞당기는 데도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북 안동의 SK바이오사이언스 공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생산 현장을 점검하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가 단기간에 퇴치되지 않을 경우 안정적인 접종과 자주권 확보를 위해 백신 국내개발은 매우 중요하다"며 "SK바이오사이언스는 자체 개발에도 최선을 다하고 있고, 예정대로라면 내년에는 우리 백신으로 접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SK는 20년 전부터 백신 공장을 세우고 인력을 키웠다"며 "최태원 회장과 SK그룹에 특별한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SK바이오사이언스가 지난해 7월 아스트라제네카와 계약해 현재 백신을 위탁 생산하는 것에 대해서도 "세계 각국에 배분되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상당 부분을 우리나라에서 생산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역량에 국제사회의 기대가 매우 크다. 우리 기업의 백신생산 능력은 세계 최고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는 필요한 모든 국민이 백신을 맞을 수 있도록 다양한 종류의 백신, 충분한 물량의 백신을 확보했다"며 "다음 달부터 우선 대상자들을 상대로 접종을 하고 늦어도 11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이상 반응 시 대처방안과 피해보상 체계도 준비할 것"이라며 "국민의 신뢰 속에 전 국민 백신 접종을 빠르고 안전하게 해내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내에서 코로나 첫 확진자가 나온 지 꼭 1년"이라며 "다음 달이면 우리도 백신접종을 시작하고 우리 기업이 만든 치료제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 연구자와 개발자, 백신생산 노동자들은 코로나 극복의 새로운 영웅이 될 것"이라고 격려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1,601,000
    • -3.7%
    • 이더리움
    • 1,606,000
    • -6.36%
    • 리플
    • 475.3
    • -6.31%
    • 라이트코인
    • 187,200
    • -5.65%
    • 이오스
    • 3,968
    • -7.74%
    • 비트코인 캐시
    • 523,000
    • -7.02%
    • 스텔라루멘
    • 460.8
    • -11.52%
    • 트론
    • 51.81
    • -4.06%
    • 에이다
    • 1,462
    • -5.63%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2,400
    • -5.68%
    • 대시
    • 227,900
    • -7.4%
    • 이더리움 클래식
    • 11,790
    • -8.32%
    • 685.7
    • +1.29%
    • 제트캐시
    • 128,000
    • -8.64%
    • 비체인
    • 44.53
    • -7%
    • 웨이브
    • 10,060
    • -10.66%
    • 베이직어텐션토큰
    • 574.8
    • -3.23%
    • 비트코인 골드
    • 27,550
    • -8.29%
    • 퀀텀
    • 5,520
    • -9.8%
    • 오미세고
    • 4,839
    • -8.09%
    • 체인링크
    • 28,100
    • -8.94%
    • 질리카
    • 120.9
    • -11.69%
    • 어거
    • 28,550
    • -9.65%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