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정인이 사건' 양모 "고의로 숨지게 한 것 아냐"…살인 혐의 부인

입력 2021-01-13 11:34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16개월 된 입양 딸 정인 양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양부모에 대한 첫 공판이 열린 13일 서울 양천구 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시위를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생후 16개월의 정인 양을 학대해 사망하게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양모가 학대와 살인 의도가 없었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장모 씨의 변호인은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3부(재판장 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공판에서 "과실과 사망 사이에 인과 관계가 있을 수는 있다"면서도 "피고인이 둔력을 이용해 고의로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한 것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피해자가 밥을 먹지 않는다는 점에 화가 나 누워 있는 피해자의 배와 등을 손으로 밀듯이 떄리고, 아이의 양팔을 잡아 흔들다가 가슴 수술 후유증으로 떨어뜨린 사실은 있다"며 "장기가 훼손될 정도로 강한 둔력을 행사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장 씨 측은 좌측 쇄골 골절과 우측 늑골 골절 등과 관련한 일부 학대 혐의는 인정했다. 다만 후두부와 우측 좌골 손상과 관련한 학대 혐의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부인했다.

변호인은 "피고인은 부모로서 아이를 돌보지 못하고 결과적으로 아이가 사망에 이르게 한 부분에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한다"며 "방치하거나 학대할 의도는 아니었지만, 결과적으로 아이를 힘들게 한 부분도 모두 인정한다"고 했다.

검찰은 이날 재판에서 살인을 주위적 공소사실로, 아동학대치사를 예비적 공소사실로 삼는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장 씨 측은 변경된 공소사실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5,528,000
    • +0.83%
    • 이더리움
    • 1,808,000
    • +5.24%
    • 리플
    • 531.9
    • +0.17%
    • 라이트코인
    • 207,600
    • +2.57%
    • 이오스
    • 4,279
    • +0.73%
    • 비트코인 캐시
    • 571,000
    • +1.15%
    • 스텔라루멘
    • 461.8
    • -0.02%
    • 트론
    • 57.61
    • -0.93%
    • 에이다
    • 1,299
    • -0.69%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000
    • -0.67%
    • 대시
    • 237,300
    • -1.33%
    • 이더리움 클래식
    • 12,780
    • +2.49%
    • 863.5
    • +11.94%
    • 제트캐시
    • 140,900
    • +2.7%
    • 비체인
    • 59.85
    • +4.11%
    • 웨이브
    • 11,640
    • +8.58%
    • 베이직어텐션토큰
    • 765.9
    • -1.14%
    • 비트코인 골드
    • 31,700
    • +1.9%
    • 퀀텀
    • 7,095
    • +10.51%
    • 오미세고
    • 5,465
    • +5.2%
    • 체인링크
    • 31,380
    • +1.52%
    • 질리카
    • 132.6
    • +0.53%
    • 어거
    • 34,400
    • +4.7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