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상보] 작년 12월 취업자 62만8000명 급감…연간으론 외환위기 이후 최대 감소

입력 2021-01-13 08:40

통계청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일자리 감소 숙박·음식점업 등 집중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주요내용. (자료=통계청)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 주요내용. (자료=통계청)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가 전년 동월보다 62만8000명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환위기 직후인 1999년 2월 이후 21년여 만에 최대 감소 폭이다.

통계청은 13일 발표한 ‘2020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서 지난해 12월 취업자 수가 2652만6000명으로 전년 동월보다 62만8000명(2.3%) 감소했다고 밝혔다. 15세 이상 고용률은 59.1%로 1.7%포인트(P),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비교기준인 15~64세 고용률은 65.3%로 1.8%P 각각 내렸다. 고용률은 청년층(15~29세, 41.3%, 2.5%P↓) 등 모든 연령계층에서 하락했다.

산업별로는 공공행정·국방·사회보장행정(9만1000명), 농림어업(5만9000명), 보건·사회복지서비스업(4만4000명) 등에서 늘었으나, 숙박·음식점업(-31만3000명), 도·소매업(-19만7000명), 제조업(-11만 명) 등에서 큰 폭으로 줄었다.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가 5000명 증가했으나, 임시근로자는 35만1000명, 일용근로자는 17만 명 각각 줄었다. 비임금근로자 중에는 고용원 있는 자영업자(-13만8000명) 감소가 두드러졌다.

실업률은 4.1%로 0.7%P 올랐다. 40대와 5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계층에서 1.0%P 이상 급등했다.

11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따른 12월 고용지표 악화에 2020년 연간 취업자 수도 21만8000명 감소로 마무리됐다. 외환위기가 한창이던 1998년 이후 최대 감소 폭이다. 15~64세 고용률은 65.9%로 0.9%P 내렸으며, 실업률은 4.0%로 0.2%P 올랐다. 실업자는 110만8000명으로 4만5000명 늘며 통계기준이 개편된 2000년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전반적으로 고용지표 악화는 취약계층에 집중됐다. 산업별로 도·소매업과 숙박·음식점업(합계 -31만9000명)에서, 종사상 지위별로는 임시근로자(-31만3000명)가 급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4,239,000
    • -4.1%
    • 이더리움
    • 1,734,000
    • -3.83%
    • 리플
    • 504.6
    • -4.32%
    • 라이트코인
    • 203,300
    • -7.21%
    • 이오스
    • 4,209
    • -5.33%
    • 비트코인 캐시
    • 570,500
    • -4.68%
    • 스텔라루멘
    • 451.4
    • -2.63%
    • 트론
    • 52.46
    • -4.27%
    • 에이다
    • 1,405
    • +8.6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800
    • -3.67%
    • 대시
    • 247,900
    • -5.81%
    • 이더리움 클래식
    • 12,640
    • -3.88%
    • 583.8
    • +0.29%
    • 제트캐시
    • 139,900
    • -8.08%
    • 비체인
    • 46.98
    • -3.43%
    • 웨이브
    • 11,100
    • -4.97%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2.1
    • -0.68%
    • 비트코인 골드
    • 30,490
    • -5.07%
    • 퀀텀
    • 5,995
    • -3.31%
    • 오미세고
    • 5,255
    • -4.28%
    • 체인링크
    • 30,360
    • -2.03%
    • 질리카
    • 129.4
    • -4.01%
    • 어거
    • 30,000
    • -3.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