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야당 만난 경영계…“중대재해법 보완입법 해달라” 호소

입력 2021-01-11 13:30

중기중앙회ㆍ경총 등 6개 경제단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 방문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오른쪽)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대재해법 관련 중소기업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오른쪽)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중대재해법 관련 중소기업단체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연합뉴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등 6개 경제단체장이 야당을 만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보완입법을 호소했다.

중기중앙회, 경총, 대한전문건설협회 등 경제단체장은 11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만나 앞서 국회를 통과한 중대재해법 보완입법을 요구했다. 주 원내대표는 중대재해법이 8일 국회를 통과함에 따라 경제단체와의 만남을 먼저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제단체장들은 입법 마지막까지 호소한 경영계의 건의사항이 하나도 반영되지 않았다는 점에 큰 아쉬움을 표했다. 앞서 중소기업ㆍ소상공인 업계는 입법을 막기 위해 본회의를 앞두고 연일 국회를 방문하며 입장을 전달한 바 있다. 또한 산업현장의 매우 큰 실망과 불안감도 전달했다.

경영계는 주 원내대표에게 보완입법을 추진하고 정부 지원도 확대해줄 것을 요구했다. 산업안전은 매우 전문적인 분야인 만큼,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이 가장 중요하단 것이다.

이와 관련해 경영계는 △중소기업 산업안전 실태조사 실시 △안전보건조치 의무 구체화 및 매뉴얼 개발 △50인 이상 기업에도 현장컨설팅 지원 △안전관리전문가 채용 지원 등에 관심을 가져줄 것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마지막까지 △사업주 징역 하한→상한변경 △반복 사망시만 법 적용 △의무 구체적 명시 등 3가지만이라도 반영해달라고 요청했지만 단 하나도 검토되지 않았다”며 “결국 이 법의 최대 피해자는 중소기업”이라고 말했다.

이어 “사업주 징역으로 기업이 문을 닫으면 결국 재해원인 분석을 못하는 것은 물론이고 일자리까지 없어질 것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보완입법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5,966,000
    • +2.67%
    • 이더리움
    • 1,472,000
    • +9.36%
    • 리플
    • 302.2
    • +2.44%
    • 라이트코인
    • 155,600
    • +3.46%
    • 이오스
    • 3,031
    • +6.39%
    • 비트코인 캐시
    • 491,800
    • +5.92%
    • 스텔라루멘
    • 309.5
    • +5.81%
    • 트론
    • 33.55
    • +7.5%
    • 에이다
    • 402
    • +8.24%
    • 비트코인에스브이
    • 194,000
    • +2.7%
    • 대시
    • 121,200
    • +6.6%
    • 이더리움 클래식
    • 8,445
    • +5.36%
    • 242.8
    • +4.88%
    • 제트캐시
    • 100,100
    • +7.06%
    • 비체인
    • 34.81
    • +5.07%
    • 웨이브
    • 7,930
    • +11.3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0
    • +0.56%
    • 비트코인 골드
    • 12,290
    • +7.06%
    • 퀀텀
    • 4,194
    • +31.35%
    • 오미세고
    • 4,050
    • +10.57%
    • 체인링크
    • 26,930
    • +6.65%
    • 질리카
    • 79.04
    • +7.41%
    • 어거
    • 21,990
    • +9.02%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