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D, 온라인 CES 전시관 오픈…언택트 시대 디스플레이 솔루션 소개

입력 2021-01-07 10:00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스마트홈, 게임, 레스토랑 등 11개 콘셉트 체험존 구성

▲LG디스플레이 CES 초청장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 CES 초청장 (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LG디스플레이가 11일 개막하는 세계 최대 ITㆍ가전 전시회인 ‘CES 2021’에서 비대면 환경에서 디스플레이의 역할을 재조명하고 고객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다양한 솔루션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디스플레이, 이제 세상을 당신 앞에(Display, now the real world comes to you)’를 테마로 CES 온라인 전시관을 꾸몄다고 7일 밝혔다.

전시관은 CES 공식사이트와 LG디스플레이 홈페이지를 통해 CES 개막일인 11일부터 온라인으로 오픈한다.

이번 전시를 통해 LG디스플레이는 실제와 동일한 영상을 구현하는 OLED 화질 우수성을 강조하고 고객의 변화된 일상생활 속에서 디스플레이를 통해 편리하고 더 나은 삶을 연결해 줄 수 있는 솔루션을 제안한다.

LG디스플레이는 88인치 8K CSO(Cinematic Sound OLED), 77인치 월페이퍼 OLED 등 다양한 OLED를 전시하며 OLED가 가공되거나 과장되지 않고 우리 눈이 바라보는 자연 그대로의 모습을 전달하는 디스플레이임을 강조한다.

이외에도 눈에 편한 고화질 IPS LCD 기술의 프리미엄 IT 제품군인 15.6인치, 27인치, 31.5인치에 이르는 다양한 전문가용 노트북과 모니터용 제품들도 선보인다.

LG디스플레이는 비대면 환경 확대에 따른 변화된 고객의 삶 속에서 디스플레이가 고객의 사용 편의성을 높이고 변화하는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유연성을 가진 디스플레이 솔루션을 소개하기 위해 스마트홈 존, 게임 존, 레스토랑 존 등 11개의 체험존을 구성했다.

‘스마트홈 존’에는 침대와 55인치 투명 OLED를 결합한 ‘스마트 베드’에서 다양한 화면비로 투명 OLED를 작동시켜 날씨 정보를 확인하거나 TV 또는 영화를 감상할 수 있으며, 투명 OLED가 내장된 침대 프레임이 독립적으로 분리되어 집안 어디로나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다.

특히 LG디스플레이는 이번 전시에서 코로나 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맞춰 소비자에게 필요한 새로운 디스플레이 콘셉트도 제안했다.

‘레스토랑 존’의 경우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시대에 소비자의 안전까지 고려한 디스플레이 콘셉트를 제안하는데, 초밥 가게와 동일한 환경을 연출해 손님과 요리사 사이 공간에 설치된 55인치 투명 OLED가 파티션 역할을 하는 동시에 메뉴 확인이 가능하며 23.1인치 인터치 디스플레이를 설치해 주문이 자연스럽게 이루어지는 환경을 재연시켰다.

LG디스플레이는 그동안 CES에서 고객사에 한정된 비공개 전시를 개최했지만 이번에 처음으로 디스플레이 관련 신사업을 발굴하고 벤처 및 스타트업과의 오픈이노베이션을 강화한다는 차원에서 일반 관람객을 대상으로도 전시관을 공개하기로 했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데드풀과 울버린', 이대로 '마블의 예수님' 될까 [이슈크래커]
  • 2024 파리올림픽 한국선수 주요 경기일정 정리 [그래픽 스토리]
  • 연 최대 4.5% 금리에 목돈마련과 주택청약까지…'청년 주택드림 청약통장'[십분청년백서]
  • [2024 세법개정] 상속세 25년만 손질, 최고세율 50%→40%…종부세는 제외
  • 효자템 ‘HBM’ 기술 개발 박차…SK하이닉스, 하반기도 AI 반도체로 순항
  • 美 증시 충격에 코스피 질주 제동…호실적도 못막았다
  • 정부 "의대 교수들 '수련 보이콧' 발생하면 법적 조치 강구"
  • [티메프發 쇼크 ]“티몬 사태 피해금액 공시해라”…여행주 도미노 타격에 주주들 발만 동동
  • 오늘의 상승종목

  • 07.25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90,900,000
    • -1.46%
    • 이더리움
    • 4,385,000
    • -7.61%
    • 비트코인 캐시
    • 495,900
    • -2.95%
    • 리플
    • 846
    • -2.76%
    • 솔라나
    • 236,400
    • -5.52%
    • 에이다
    • 544
    • -5.72%
    • 이오스
    • 768
    • -8.79%
    • 트론
    • 190
    • +1.06%
    • 스텔라루멘
    • 143
    • -2.05%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650
    • -9.99%
    • 체인링크
    • 17,740
    • -6.97%
    • 샌드박스
    • 425
    • -6.59%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