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김치·라면의 힘'…작년 농식품 수출 75.7억 달러 '역대 최대' 기록

입력 2021-01-05 13:32

전년 대비 7.7%↑

▲농식품 수출액 증가 추이.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농식품 수출액 증가 추이. (자료제공=농림축산식품부)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이 역대 최대 기록을 달성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건강식·가정식에 대한 수요가 많아졌고, 한국 식문화에 대한 관심도 높아진 탓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2020년 농식품 연간 수출액이 관련 통계 집계 이후 가장 많은 75억7000만 달러로 잠정 집계돼 전년보다 7.7% 증가했다고 5일 밝혔다.

품목별로 신선 농산물은 김치·인삼류의 최대 수출에 힘입어 전년보다 3.4% 늘어난 14억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김치는 제품 현지화를 비롯해 면역력에 좋다는 기능성 홍보 등의 영향으로 3분기 만에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고 연간으로는 전년보다 37.6% 늘어난 1억4450만 달러를 수출했다.

인삼류 역시 코로나19 확산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에서 미국·중국·일본 등을 중심으로 수출이 늘어 2억2980만 달러 수출액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포도(32.8%), 유자차(31.9%) 등이 높은 증가세를 보였다.

가공식품 분야는 한류와 가정식 증가 영향으로 수출액이 크게 늘었다. 라면·쌀 가공식품 등 간편식품이 큰 폭으로 성장해 수출액이 전년보다 8.8% 증가한 61억4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특히 라면은 현지 입맛에 맞는 제품 판촉·홍보 등에 힘입어 처음으로 6억 달러를 넘었다. 쌀 가공식품도 가공밥, 떡볶이, 죽 등 가정 간편식이 인기를 끌어 미국으로의 수출이 역대 최고치를 달성하며 전년보다 26.7% 증가한 1억3760만 달러, 장류는 한국 식문화의 인기를 타고 30.6% 늘어난 9990만 달러를 수출했다.

국가별로는 미국과 신남방 지역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은 라면, 김치, 쌀 가공식품 등 신선식품과 가공식품의 수출이 고르게 늘며 지난해 3월 이후 30%대의 높은 성장률을 이어갔으며 전체 수출액은 12억1000만 달러로 38.0% 급증했다.

동남아시아 국가들인 신남방 지역은 신남방정책에 따른 한류 마케팅 등으로 라면·고추장 등 한식 요리법이 인기를 얻고 코로나19로 인해 가정식 수요가 늘면서 전년보다 9.1% 증가한 15억6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박병홍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올해도 농식품 수출의 환경 변화에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국가별·품목별 온·오프라인 마케팅 전략을 마련하고 수출시장 다변화를 통해 지난해의 성과를 이어갈 수 있게 연초부터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53,916,000
    • -4.55%
    • 이더리움
    • 1,726,000
    • -4.48%
    • 리플
    • 503.9
    • -4.51%
    • 라이트코인
    • 202,900
    • -7.44%
    • 이오스
    • 4,204
    • -5.63%
    • 비트코인 캐시
    • 571,500
    • -4.43%
    • 스텔라루멘
    • 449.7
    • -3.19%
    • 트론
    • 52.37
    • -4.43%
    • 에이다
    • 1,388
    • +7.6%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9,700
    • -3.72%
    • 대시
    • 247,000
    • -6.16%
    • 이더리움 클래식
    • 12,600
    • -4.4%
    • 579.5
    • -0.67%
    • 제트캐시
    • 140,200
    • -8.13%
    • 비체인
    • 46.83
    • -3.54%
    • 웨이브
    • 11,100
    • -5.05%
    • 베이직어텐션토큰
    • 581.7
    • -1.02%
    • 비트코인 골드
    • 30,370
    • -5.21%
    • 퀀텀
    • 5,995
    • -3.77%
    • 오미세고
    • 5,260
    • -4.36%
    • 체인링크
    • 30,160
    • -2.9%
    • 질리카
    • 129.2
    • -4.37%
    • 어거
    • 30,000
    • -3.91%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