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시진핑 방한, 코로나 통제돼야 성사"

입력 2020-11-26 15:11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2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를 방문한 왕이 중국외교부장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 회담 전 팔꿈치 인사를 하며 기념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방한 중인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26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에 대해 "여건이 성숙하자마자 방문이 성사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날 외교부 청사에서 강경화 장관과 회담을 마친 뒤 취재진에 지금 양측이 해야 하는 것은 방문의 여건을 조성하는 것이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 양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이 안정되는 대로 시 주석 방한을 조기에 성사시키기로 했으나 최근 코로나19가 다시 확산하면서 연내 방한이 쉽지 않은 상태다.

왕 부장은 '방문의 여건'에 대해 구체적으로 묻자 기자들이 쓴 마스크를 가리키면서 코로나19가 통제돼야 한다고 했다.

왕 부장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시 주석의 한국 국빈 방문을 따뜻하게 초청해주신 것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것은 한국 측의 중한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그리고 중한관계를 심화하는 것에 대한 적극적 의지를 보여준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왕 부장은 국내 여러 전문가가 이번 방한을 미중 갈등 차원에서 해석한다는 지적에 대해 "이 세계에 미국만 있는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그는 "세계에 190여 개 나라가 있고 이 나라는 모두 다 독자적이고 자주적인 나라"라며 "이 중에 중한도 포함됐다. 중한 양국은 가까운 이웃으로서 친척처럼 자주 왕래하고 방문해야 한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학자는 물론 각종 추측을 할 수 있지만, 외교가 그렇게 간단하다고 생각하느냐"며 "학자처럼 그렇게 외교를 하면 안 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한중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면서 "특히 지금 방역 협력, 경제·무역 협력, 그리고 지역의 안정을 지키기 위한 협력,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한 협력, 그리고 함께 다자주의와 자유무역을 수호하기 위한 노력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이 단계에서 해야 하는 것은 중한 FTA(자유무역협정) 2단계 협상을 조속히 추진하는 것"이라며 "중한 간에 해야 할 일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또 "물론 우리는 중한 외에 국제, 지역 정세를 고려해야 한다"며 "하지만 미국만 이 세계에 있는 게 아니고 일본도 유럽도 중동지역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다 포괄적으로 고려하고 토론하고 논의해나갈 수 있다"며 "중한 양국은 전략적 협력 동반자로서 전방위적으로 조율 협력해나가야 한다"고 밝혔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주요 뉴스

  • 오늘의 상승종목

  • 10.22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75,964,000
    • -3.54%
    • 이더리움
    • 4,984,000
    • -1.23%
    • 비트코인 캐시
    • 763,000
    • -1.61%
    • 리플
    • 1,340
    • -2.97%
    • 라이트코인
    • 238,500
    • -4.94%
    • 에이다
    • 2,667
    • -2.06%
    • 이오스
    • 5,725
    • -1.55%
    • 트론
    • 122.9
    • -2.38%
    • 스텔라루멘
    • 454.7
    • -4.01%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8,200
    • -1.84%
    • 체인링크
    • 35,200
    • +5.29%
    • 샌드박스
    • 928.6
    • -0.58%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