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마크 되었습니다.
    마이페이지에서 확인하세요.

SK 5개 그룹사 보유 미활용 기술 271건, 중소기업에 나눔

입력 2020-11-25 09:02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대전' 행사서 업무협약 체결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이투데이DB)
▲SK하이닉스 청주공장 (이투데이DB)

SK 5개 그룹사가 보유하고 있는 미활용 기술 271건을 중소·중견기업에 나눠준다.

산업통상자원부와 SK, 한국산업기술진흥원은 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0 대한민국 기술사업화 대전' 행사에서 이 같은 내용의 '기술나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기술 나눔에 참여하는 기업은 △SK하이닉스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플래닛 △SK실트론 등 SK 그룹 5개사다.

이날 행사에서는 산업기술진흥원과 신용보증기금 간 기술금융업무협약도 체결됐다. 두 기관은 협약을 통해 최대 1000억 원 규모의 신규 기술사업화 보증 공급을 내년에 추진할 계획이다.

기술사업화 대전은 산·학·연의 기술이전 및 사업화 성과를 공유·확산하기 위한 행사로 2013년부터 열렸다.

올해는 '디지털 대전환으로 새로운 도약의 날개를 펴다'란 주제로 디지털 시대 기술사업화가 나아가야 할 방향과 비전을 모색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강화를 고려해 현장 인원은 최소한으로 했으며, 화상회의 시스템과 유튜브 생중계 등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된다.

유공자 시상식에서는 기술이전, 금융, 나눔 등 6개 분야에서 장관상 35점이 수여된다.

기술경영 대학원 10개 팀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사업 모델의 경연을 펼치는 BM 경진대회도 열린다.

온라인으로는 기술사업화 20주년 토크콘서트, 산업 디지털 전환(DX) 포럼, 기술이전 상담회, 혁신제품 지정제도 설명회가 개최된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축사를 통해 "기술사업화 정책은 2000년 관련 법을 제정한 이래로 기술이전 규모나 사업화 성공률, 기술사업화 지원 기관 증가 등 면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어 "가속하는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기업과 대학, 연구소 등과 함께 기술사업화 생태계를 혁신해 미래 선도국가로 도약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좋아요-
  • 화나요-
  • 추가취재 원해요-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37,210,000
    • +3.58%
    • 이더리움
    • 1,393,000
    • +2.65%
    • 리플
    • 305.7
    • -2.14%
    • 라이트코인
    • 154,300
    • +1.85%
    • 이오스
    • 2,931
    • -1.01%
    • 비트코인 캐시
    • 493,700
    • -1.36%
    • 스텔라루멘
    • 305.1
    • +0.56%
    • 트론
    • 31.91
    • -1.69%
    • 에이다
    • 392.4
    • +4.42%
    • 비트코인에스브이
    • 200,900
    • -3.6%
    • 대시
    • 119,500
    • -1.08%
    • 이더리움 클래식
    • 8,295
    • -1.48%
    • 246.2
    • +0.53%
    • 제트캐시
    • 97,850
    • -2.93%
    • 비체인
    • 35.5
    • +3.17%
    • 웨이브
    • 7,245
    • +0.28%
    • 베이직어텐션토큰
    • 367.5
    • +25.99%
    • 비트코인 골드
    • 12,020
    • -1.88%
    • 퀀텀
    • 3,275
    • -0.52%
    • 오미세고
    • 3,758
    • -3.12%
    • 체인링크
    • 24,330
    • +9.79%
    • 질리카
    • 76.11
    • +1.44%
    • 어거
    • 21,170
    • -3.86%
* 24시간 변동률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