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 연루' 전 금감원 간부 특혜 대출 알선 2심도 집행유예

입력 2020-11-11 14:56
  • 가장작게

  • 작게

  • 기본

  • 크게

  • 가장크게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는 윤모 금융감독원 전 국장이 다른 건의 뒷돈 수수 혐의로 항소심 첫 재판을 받은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에 연루돼 검찰 수사를 받는 윤모 금융감독원 전 국장이 다른 건의 뒷돈 수수 혐의로 항소심 첫 재판을 받은 후 기자들의 질문을 받으며 서울중앙지법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특혜 대출을 알선하고 금품을 받은 혐의로 기소된 윤모(61) 전 금융감독원 국장이 항소심에서도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윤 전 국장은 옵티머스자산운용의 정관계 로비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항소5-1부(재판장 최병률 부장판사)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수재 등 혐의로 기소된 윤 전 국장에게 1심과 같은 징역 2년 2개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6000만 원을 선고했다. 추징금 3000만 원도 유지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지위나 금융과 관련된 국민의 관심을 고려할 때 1심의 형량이 무거워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윤 전 국장은 특혜 대출을 알선해주거나 은행 제재 수위를 낮춰 주는 대가로 총 3000만 원을 수수한 혐의로 기소됐다.

한편 윤 전 국장은 옵티머스 김재현 대표로부터 펀드 수탁사인 하나은행 관계자 등 금융계 인사들을 연결해주는 대가로 수천만 원을 받은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그는 이날 옵티머스 관련 의혹에 관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았다.

  • 좋아요0
  • 화나요0
  • 슬퍼요0
  • 추가취재 원해요0

주요 뉴스

  • "조규성, 생각 좀 하고 살아" 악플 세례…김건희 여사와 찍은 사진 불똥
  • '카타르 스타' 조규성, '유퀴즈' 출연 확정…유재석 만난다 "녹화는 아직"
  • ‘英 인간 문어’가 예측한 4강은 …“모로코 또 기적”
  • 이범수, 갑질·학생차별 의혹에…신한대 총장 “전수조사”
  • 이승기, 정신과 상담 고백 재조명…변호사 “후크 대표, 사기죄 성립 여지 있어”
  • 폭락하는 위믹스 시세…위메이드 "130억 원 어치 사들여 소각"
  • 시민단체 “수능 수학 킬러문항, 교육과정 벗어났다”…평가원 “문제 없어”
  • 민주노총, 화물연대 파업 종료에 14일 총파업 철회
  • 오늘의 상승종목

  • 12.09 장종료

실시간 암호화폐 시세

  • 종목
  • 현재가(원)
  • 변동률
    • 비트코인
    • 22,834,000
    • +0.03%
    • 이더리움
    • 1,683,000
    • -0.94%
    • 비트코인 캐시
    • 146,400
    • -1.35%
    • 리플
    • 517.3
    • -0.67%
    • 솔라나
    • 18,120
    • -0.17%
    • 에이다
    • 415
    • -0.41%
    • 이오스
    • 1,371
    • +0.81%
    • 트론
    • 73.01
    • +1.29%
    • 스텔라루멘
    • 114.2
    • +0.88%
    • 비트코인에스브이
    • 57,500
    • +0.26%
    • 체인링크
    • 9,105
    • -1.62%
    • 샌드박스
    • 772.5
    • -1.19%
* 24시간 변동률 기준